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포스코건설, '환경보전‧소외계층 지원' 두 마리 토끼 잡는다

공유
0

포스코건설, '환경보전‧소외계층 지원' 두 마리 토끼 잡는다

25일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2억5000만원 기부

center
25일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성금 전달식에 참석한 심재선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사진 왼쪽에서 네번째), 윤덕일 포스코건설 경영기획본부장(왼쪽에서 세번째)과 박철호 기업시민사무국장(왼쪽에서 두번째)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실천을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25일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2억5000만 원의 성금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전달한 기부금은 해양환경보전과 미래세대들의 잠재력을 높이고 사회배려계층의 생활환경개선에 도움을 주기 위해 사용된다.

포스크건설은 바다 속과 해안가에 폐기된 플라스틱이 해안환경을 헤치고 있다는 판단에 해양경찰청과 공동으로 플라스틱 수거 활동을 전개하기로 했다. 폐기물로 인한 오염을 예방하기 위한 국민아이디어 공모전과 청소년을 대상으로 해양환경인식 캠페인 및 교육 등 다채로운 사업들을 펼쳐 나갈 계획이다.

포스코건설 임직원들로 구성된 30여개 봉사단은 인천지역과 전국 현장 인근의 아동청소년들에게 드론, 요리, 악기, 마술 등의 분야에 적성을 찾는데 도움을 주기로 했다. 아울러 건설업의 전문성을 살려 취약계층 가구를 대상으로 낡은 배전판, 전선, 벽지, 문턱 등을 교체해주는 주거환경개선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올해 전사적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을 적극 전개하기로 한 포스코건설은 해양청과 연계한 해안 지역 클린오션 봉사단과 사회문제해결형 재능기부봉사단을 신규 창단하는 등 사회봉사활동을 ESG분야에 집중해 나가기로 했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 활동을 꾸준히 발굴해 공감, 공존, 공생의 가치를 확대해 나가는 기업시민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2010년 사옥을 인천 송도로 옮긴 이후 지난해까지 36억1800만 원의 성금을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