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제주에너지공사 '현장중심 조직' 개편…풍력발전·그린뉴딜 선도한다

공유
0

제주에너지공사 '현장중심 조직' 개편…풍력발전·그린뉴딜 선도한다

의사결정단계 축소, 전문기업 육성, 청년일자리 창출 등 다목적 포석

center
제주에너지공사 전경. 사진=제주에너지공사
제주에너지공사의 조직이 대내외 경영환경 변화에 선제 대응하고 핵심 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하기 위해 '현장 중심'으로 탈바꿈한다.

22일 제주에너지공사에 따르면, 이번 조직 개편의 주요 내용은 ▲핵심사업 적기추진을 위한 의사결정 단계 최소화(5단계→3단계) ▲보유설비 이용률 향상을 위한 도내 설비관리전문기업 육성 ▲그린뉴딜사업 선도적 대응과 청년벤처 일자리 창출 ▲내부 핵심업무의 전문역량 발휘와 성과관리제도 도입 등이다.

우선, 발전단지운영사업소를 신설해 발전설비 운영효율 향상을 포함한 판매수익 안정화, 지능형 설비관리 통합운영시스템(SI) 구축과 운영 등을 전담하도록 했다.
그린뉴딜사업처를 확대 재편해 정부와 제주도의 그린뉴딜 정책을 선도하고 육상·해상 풍력사업 개발과 등 그린모빌리티 사업의 활성화해 친환경 제주도를 조성하는데 더욱 집중하기로 했다.

기존의 에너지개발연구센터는 ‘지역에너지연구센터’로 보완돼 ▲신사업 수시 발굴과 기획 ▲그린수소 활용 비즈모델 개발 ▲도내 초중고, 대학, 청년 대상 카본프리아일랜드(CFI) 교육체험과 홍보 등을 총괄한다.

제주에너지공사는 이번 조직개편에서 도내 공공기관 최초로 단위 사업별 개발과 기획, 추진을 책임지고 시행할 수 있도록 전문관(Project Manager) 제도도 도입했다.

김민호 경영기획처장은 “올해는 CFI정책의 적기 추진과 해상풍력사업 착수, 그린수소 상용화, 전기차 V2G 등 공사의 사업다각화를 위해 중요한 시기”라며 “이번 조직개편으로 현장 경영을 실천하고 도민과 소통·협력을 강화하겠다”고 전했다.


박선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unh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