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홈트족 사로잡은 '풀무원다논 그릭', 온라인 채널 중심 매출 ↑

공유
0

홈트족 사로잡은 '풀무원다논 그릭', 온라인 채널 중심 매출 ↑

비대면 소비 권고됐던 시기 온라인·근린상권 채널 매출 늘어

center
지난해 풀무원다논 그릭의 매출 추이. 사진=풀무원다논
풀무원다논이 코로나19 영향을 톡톡히 보고 있다.

풀무원다논은 지난해 1월부터 11월까지 '풀무원다논 그릭'의 대형마트 온라인 채널 매출이 전년 대비 54% 성장했다고 22일 밝혔다. 근린상권 채널 매출도 2020년 기준 전년 대비 50%의 성장세를 나타냈다.

전체 매출에서는 시기상으로 정부의 비대면·비접촉 권고안이 강화됐던 3월과 8월, 11월에 월 매출이 큰 폭으로 상승한 것으로도 나타났다.

그릭의 매출 증가는 개인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건강하고 맛있는 먹거리를 찾는 트렌드가 확산하고,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이 강화되면서 집에서 운동과 건강한 식단을 즐기는 ‘홈트족’이 주요 소비층으로 급부상한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풀무원다논 그릭의 꾸준한 인기를 이끄는 차별화된 제품력 역시 이번 매출 성장의 중요한 요인이라고 할 수 있다.

풀무원다논 그릭은 우유(100g 기준) 대비 2배의 단백질을 담고 있으며 그리스 크레타섬 유래 그릭 정통 유산균을 사용해 그릭요거트 특유의 풍미와 풍부한 식감으로 섭취 시 높은 만족감을 선사한다. 기본에 가까운 담백한 맛으로 과일, 견과류와 같은 다양한 원물과도 두루 잘 어울린다.

다양한 맛으로 선보여 소비자의 취향에 따른 선택의 폭도 넓다. 담백한 맛의 ‘풀무원다논 그릭 달지 않은 플레인(95g)’, 고메 치즈가 들어간 ‘풀무원다논 그릭 플레인(95g·450g)’, 블루베리를 담은 ‘풀무원다논 그릭 블루베리(95g)’ 등 총 3종으로 선보이고 있다.

지난해 9월 무주 요거트 생산라인을 증설하고 생산능력을 2배 이상 확대한 풀무원다논은 그릭 뿐만 아니라 액티비아, 아이러브요거트, 솔루션 등의 주요 브랜드 제품 공급을 확대하고 앞으로 더 새롭고 다양한 맛과 기능을 갖춘 제품을 선보이며 국내 요거트 시장 트렌드를 리딩할 계획이다.

풀무원다논 그릭 관계자는 “2020년은 전 연령대에 걸쳐 건강에 대한 주목도가 높아지는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확대로 인해 집콕 인구가 늘면서 단백질을 함유한 영양 간식과 한 끼 대용으로 안성맞춤인 풀무원다논 그릭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증가한 것으로 해석된다”면서 “앞으로도 소비자들에게 더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도록 아낌없는 노력을 이어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