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성인남녀 42.6%, 설 연휴 ‘고향 간다’…추석 때보다 늘어

공유
0

성인남녀 42.6%, 설 연휴 ‘고향 간다’…추석 때보다 늘어

center
자료=알바천국

구인구직 아르바이트 전문포털 ‘알바천국’이 22일 성인남녀 281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42.6%가 이번 설 연휴에 고향을 방문할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났음에도 귀향을 계획하고 있다는 응답이 지난해 추석 때의 35.1%보다 7.5%포인트 높았다.

설 연휴에 고향을 방문하려는 이유는 설날 차례 등 ‘새해 가족 모임 참여’가 44.1%(복수응답)를 차지, 가장 많았다.

▲가족, 친지 등을 오랫동안 만나지 못해서 38.7% ▲계속 미루다 보면 언제 방문할 수 있을지 모르기 때문에 22.2% 등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와 관련해서는 ‘고향을 방문해도 집에서만 있을 예정이라서’ 42.5%, ‘방역 수칙을 준수한다면 코로나19 등이 문제없다고 생각해서’ 19.2% 등이었다.

실제로 이번 설 연휴 귀향은 평균 5.6개월만인 것으로 집계됐다.

오랜만에 방문한 고향에서는 평균 3.6일 가량 머물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방문하지 않겠다고 밝힌 48.5%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코로나19 재확산 염려’가 75.7%를 차지했다. ▲직장, 아르바이트 근무로 연휴에 쉴 수 없어서 17.1% ▲잔소리, 스트레스를 피하기 위해 13.8% ▲다른 계획이 있기 때문에 12.2% ▲모일 친척이 없어서 11.9% 등이었다.

또 이들 가운데 49.6%는 고향 방문 대신 ‘아르바이트’를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유는 ‘단기로 용돈을 벌 수 있어서’ 38.3%, ‘코로나19로 인한 실업, 휴직 등으로 부족한 수입을 채우기 위해서’ 33.1% 등이었다.

설 연휴 아르바이트를 선택할 때 가장 고려하는 사항도 ‘시급’이 65.7%에 달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