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슈 24] 바이든, 첫 정상통화 상대는 22일 트뤼도 캐나다 총리

공유
0

[글로벌-이슈 24] 바이든, 첫 정상통화 상대는 22일 트뤼도 캐나다 총리

center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 사진=트위터 캡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취임 이후 일련의 정상통화를 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첫 통화 상대는 캐나다의 쥐스탱 트뤼도 총리가 될 것이라고 젠 사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이 20일(현지시간) 밝혔다.

워싱턴포스트(WP)와 CNBC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사키 대변인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직후 파트너와 동맹국 정상들과 진행할 것"이라며 "대통령은 동맹과 관계를 복원하고 세계가 직면한 도전 및 위협에 대처하는 게 중요하다고 여기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대통령의 첫 정상통화는 금요일(22일) 이뤄질 트뤼도 총리와 통화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오늘 발표된 키스톤 송유관 문제를 포함해 캐나다와 관계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트뤼도 총리와 첫 통화를 하는 배경은 여럿이지만,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캐나다의 '키스톤 송유관 XL' 공사를 무효로 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것에 대한 후속조치로 풀이된다.

키스톤 송유관 공사는 캐나다 앨버타주에서 미국 텍사스주 정유시설까지 원유를 수송하는 대형사업이다.

지난 2008년부터 시작된 공사는 오바마 대통령 재임시절 환경오염을 이유로 사업이 중지됐다가, 트럼프 대통령이 추진을 재허가 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송유관 공사를 취소하겠다고 공약을 내걸었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첫 기자회견을 한 사키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의 통화 계획 여부'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자세히 밝히지 않았다.

사키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1조9000억 달러(약 2088조 원) 규모의 부양책 협상을 적극 챙길 것이라고 설명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