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전자, '창원 스마트팩토리' 속도 낸다

공유
0

LG전자, '창원 스마트팩토리' 속도 낸다

경상남도청에서 ‘생활가전 통합시험실 구축 위한 투자협약’ 체결...생활가전 통합시험실 구축
급변하는 고객 라이프스타일과 눈높이 맞춘 다양한 실사용 환경 마련
주방가전 생산하는 창원1사업장, 2023년까지 친환경 스마트팩토리 구축 중

center
LG전자 창원2사업장 전경. 사진=LG전자
LG전자가 글로벌 생활가전을 선도해 온 원동력이자 핵심 생산기지인 창원사업장을 스마트팩토리(Smart Factory)로 구축하는 데 속도를 낸다.

LG전자는 경상남도청 대회의실에서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부사장), 김경수 경남도지사, 허성무 창원시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생활가전 통합시험실 구축을 위한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투자협약을 통해 LG전자는 2월부터 약 500억 원을 투자해 창원2사업장에 기존 생활가전 제품 시험실을 통합한 대규모 시험시설을 구축한다. 새로운 통합시험실은 지하 1층, 지상 6층에 연면적 약 1만8800㎡(약 5687평) 규모로 조성된다.

통합시험실은 생활가전 개발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는 인프라 역할을 한다. 이에 따라 통합시험실은 시험과정에서 각종 센서를 통해 디지털화된 빅데이터를 수집하고 모든 개발자가 원격 모니터링 시스템을 이용해 이를 손쉽게 분석할 수 있다. 이는 제품 개발과 제품 성능 향상에 활용돼 고객에게 더 좋은 제품을 빠르게 제공할 수 있게 된다는 게 LG의 설명이다.
LG전자는 급변하는 고객들의 라이프스타일과 높아진 눈높이에 따른 다양한 실사용 환경을 통합시험실에 갖춘다. 이 곳에서 국가별로 다른 규격에 대응하고 성능을 검증하고 신뢰성을 점거하는 다양한 시험을 한다. 이를 통해 혁신적인 신제품 개발기간을 단축하면서도 품질 검증은 더욱 철저히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세탁기, 건조기, 스타일러 등 의류관리가전부터 무선청소기, 로봇청소기 등 프리미엄 청소기까지 시장을 선도하는 다양한 생활가전을 테스트하는 시험실을 하나로 통합해 시너지를 창출하고 개발과정 효율도 높일 예정이다.

LG전자는 스마트팩토리 구축의 하나로 창원1사업장의 여러 건물에 제품별로 분산돼 있던 생산라인을 새롭게 구축 중인 통합생산동에 한 데 모으고 자동화·지능화 기술을 적용한 통합관제시스템을 도입할 계획이다.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등을 적용한 통합생산동의 생산시스템은 생산효율과 품질경쟁력을 동시에 극대화시킬 수 있어 창원1사업장 생산능력은 연간 200만대(2017년 기준)에서 300만대로 최대 50%까지 늘어날 예정이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 부사장은 “이번 투자협약으로 생활가전 분야에서 혁신을 이어갈 수 있는 통합시험실을 갖추게 됐다”며 “창원사업장을 글로벌 프리미엄 가전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세계 최고 스마트팩토리로 완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