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제철, ESG채권 발행해 친환경 투자에 박차

공유
1

현대제철, ESG채권 발행해 친환경 투자에 박차

총 2500억 원 규모 ‘녹색 채권’ 큰 인기 끌어
조달금액 전액은 환경 프로젝트에 투입

center
현대제철 당진 제철소 이미지. 사진=현대제철 홈페이지
현대제철이 ESG채권 중 하나인 녹색채권(Green Bond)을 발행해 친환경 투자에 박차를 가한다. 이번 채권 발행은 수요자들의 적극적인 호응을 이끌어내 성공적이라는 평가도 잇따르고 있다.

ESG채권은 환경·사회·지배구조 개선 등 사회적 책임투자를 목적으로 발행되는 채권으로 크게 녹색채권, 사회적채권, 지속가능채권 3종류로 나뉜다. 일반적으로 녹색채권은 환경 친화적 프로젝트에 투자할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발행된다.

현대제철은 이달 18일 총 2500억 원 규모의 ‘녹색 채권’ 발행과 관련해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 예측을 진행한 결과 예정 금액을 8배나 초과한 총 2조700억 원이 몰려 회사채 발행 규모를 5000억 원으로 늘리는 것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현대제철은 이 채권 목적에 맞춰 만기 때까지 조달금액 전액을 환경 프로젝트에 투입할 예정이다. 이는 환경 투자에 대한 현대제철의 적극적인 의지를 보여준 것이다.
현대제철의 녹색채권 인증 평가를 실시한 한국신용평가는 “현대제철의 프로젝트 평가, 선정 절차, 자금관리, 사후보고, 공시, 환경·사회적 논란 등 녹색채권 관리체계가 국제자본시장협회(ICMA) 원칙에 모두 부합한다”고 평가했다.

현재 현대제철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대규모 투자·기술개발 계획을 수립했으며 이 계획의 하나로 진행 중인 코크스(철광석을 녹이는 재료) 건식냉각설비(CDQ)도입, 배기가스 탈황·탈질, 품질개선 작업에 조달자금을 사용할 계획이다.

지금까지 현대제철은 코크스 습식냉각설비(CSQ)를 활용해왔다. 이 장비를 사용하면 냉각과정에서 발생하는 폐열을 활용할 수 없으며 폐열이 외부로 배출돼 일부 환경에 좋지않은 영향을 끼치는 단점이 있다.

기존 장비를 CDQ로 대체해 폐열회수가 가능해지고 환경 리스크를 줄이는 것은 물론 에너지 효율까지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현대제철은 전사적 차원에서 친환경 경영을 펼치기 위해 힘쓰고 있다”며 “ESG 채권 발행은 이 같은 회사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앞으로 경영상 의사 결정에 있어 환경적 요소를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친환경책임 경영을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