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르노삼성 XM3, "새차증후군 걱정 뚝" 실내 공기질 '만점'

공유
0

르노삼성 XM3, "새차증후군 걱정 뚝" 실내 공기질 '만점'

국토부 신차 실내 공기질 검사 全기준치 만족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새차증후군을 완화하는 내장재 제조 공법을 도입한 르노삼성자동차 SM3 내부. 사진=르노삼성차
르노삼성자동차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XM3가 '새차증후군' 없는 차로 인정받았다.

르노삼성차는 최근 국토교통부 '신차 실내 공기질 조사'에서 전 항목 기준치를 만족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국내에 출시된 7개 차종을 대상으로 내장재와 시트 등에서 뿜어져 나오는 유해물질이 얼마나 되는지를 평가하기 위해 진행됐다.

XM3는 이번 검사에서 8개 유해물질 항목 가운데 톨루엔과 벤젠, 자일렌, 아세트알데하이드 등 4개 물질이 대상 차종 중 가장 적게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폼알데히드와 에틸벤젠, 스티렌 등 물질도 권고 대비 낮은 검출량을 보였다.

차내 유해물질은 심하면 구토와 현기증을 유발할 뿐 아니라 알러지 증상을 동반하는 '새차증후군'을 일으킬 수 있다고 전해진다.

르노삼성차는 XM3를 비롯해 중형 세단 SM6와 중형 SUV QM6까지 주력 차종에 친환경 기술 '핫 멜팅 공정'을 도입했다. 핫 멜팅 공정은 접착제를 대신해 내장재끼리 용융접합(녹여서 붙이는 공법) 처리하는 방식이다.

이해진 르노삼성차 제조본부장은 "내장재와 시트 등 공정 전반에 대해 휘발성 유기화합물이 함유된 접합제 사용을 최소화하도록 규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본부장은 이어 "인테리어 조립 때에도 접착제 사용을 억제해 초기 품질을 극대화하면서 고객 건강까지 챙겼다"라고 밝혔다.


성상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