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4차 재난지원금 논의 일러"

공유
0

문 대통령, "4차 재난지원금 논의 일러"

center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4차 재난지원금은 지금은 논의할 때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4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경우 부득이 추경으로 하게 되고 국채를 발행할 수밖에 없는데 2021년도 본예산도 막 집행이 시작된 이 단계의 정부가 추경을 통해서 하는 4차 재난지원금을 말하기에는 정말 너무나 이른 시기"라고 말했다.
또 "지금 (코로나19) 3차 유행으로 인한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고용취약계층 이런 분들의 피해가 과거 유행에 비해 훨씬 크고 장기화되고 있기 때문에 만약 3차 재난지원금으로 부족하다면 4차 재난지원금을 논의해야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급 방식에 대해서는 "재난지원금은 보편이냐 선별이냐, 그렇게 나눌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당시의 경제 상황에 맞춰 가장 적절한 방식을 선택할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금처럼 방역이 어려운 상황이 계속되고, 계속해서 소상공인·자영업자들이 피해를 입는 그런 상황이 지속된다면 4차 재난지원금도 당연히 그들에게 더욱 두텁게 지원하는 선별 지원 형태가 맞다"며 "그게 아니라 상황이 진정돼 소비 진작이나 국민 사기 진작 차원에서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상황이 된다면 그때는 보편 지원금도 생각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