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접종·집단면역 결코 늦지 않다…오히려 더 빠를 것"

공유
0

문 대통령, "접종·집단면역 결코 늦지 않다…오히려 더 빠를 것"

center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코로나19 백신 접종과 관련, "9월까지는 접종이 필요한 국민의 1차 접종까지는 다 마칠 계획이고 그쯤 되면 대체적으로 집단면역이 형성될 거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백신 접종에 시간도 걸리고 백신의 유통기간도 있기 때문에 분기별로 순차적으로 도입을 해서 2월부터 시작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이 조금 더 빨리 백신을 확보했다면 일상생활로 돌아갈 수 있었을 텐데 이 결정에 대해 후회하신 점이 있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백신은 충분히 빨리 도입이 되고 있고 또 충분한 물량이 확보됐다"며 "처음 개발되는 백신이기 때문에 여러 백신을 고르게 구입함으로써 위험도 분산시켰다"고 밝혔다.

또 "일부 남은 2차 접종, 또 접종에서 누락된 분들이 4분기 접종을 마저 하면 늦어도 11월에는 집단면역이 거의 완전하게 형성될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접종의 시기라든지 집단면역의 형성 시기 등 면에서 다른 나라들하고 비교해보면 한국은 결코 늦지 않고 오히려 더 빠를 거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백신 첫 접종이 2월말 또는 3월초가 될 것이라는 것은 우리 방역 당국이 이미 밝힌 바가 있는데 지금으로서는 코박스 물량이 가장 먼저 들어 올 가능성이 있다"며 "그렇게 될 경우에는 백신이 들어오는 시기와 접종의 시기가 좀 앞당겨질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