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펫보험 지급 2.3배 급증…동물병원 카드 사용량도 증가

공유
1

펫보험 지급 2.3배 급증…동물병원 카드 사용량도 증가

center
동물병원에서 진료를 받는 반려견.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경기침체에도 ‘펫코노미(펫(pet)과 경제(economy))’ 시장은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는 모습이다.

특히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가 1500만 명을 넘으면서 보험사와 카드사 등에서 이들을 겨냥해 내놓은 상품이 눈길을 끌고 있다.

16일 펫보험을 판매하는 메리츠화재, 삼성화재, DB손해보험, 현대해상 등 4개 보험사에 따르면 지난해 펫보험 보험금 지급 건수는 총 5만5800건이었다. 이는 2019년 2만3700건보다 2.3배에 증가한 수치다.

펫보험 시장 규모도 지속해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2017년 9억8400만 원 수준에 불과했던 펫보험 원수보험료는 2019년 112억5000만 원으로 급증했다. 펫보험 판매 건수 또한 2019년 2만2220건으로 2017년(2776건)과 비교해 2년 새 약 700% 성장했다.
반려동물 양육 가구가 증가하며 반려동물 보험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됐고 보험사들은 반려동물 보험을 출시하기 시작했다. 메리츠화재를 필두로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 메리츠화재, 롯데손해보험, 한화손해보험 등이 펫보험을 판매 중이다.

카드사들도 펫팸족(반려동물을 뜻하는 펫(Pet)과 가족을 의미하는 패밀리(Family)가 합쳐진 신조어)을 타깃으로 한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펫펨족을 위한 카드는 우리카드의 ‘카드의정석 댕댕냥이’, KB국민카드의 ‘펫코노미 카드’·‘반려애(愛) 카드’, NH농협카드의 ‘펫블리 카드’ 등이 있다.

동물병원에서 신용카드 사용량도 증가했다. 신한·KB국민·삼성·현대·롯데·우리·하나·비씨카드 등 8개 카드사에 따르면 지난해 동물병원 업종의 개인 신용판매 실적은 각사별로 9.7~17%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비씨카드 빅데이터센터팀은 2019년과 2020년 월별 사용량을 비교한 결과 동물병원 이용 금액이 코로나19 1차 재난지원금이 지급됐던 지난 5월(29%), 6월(26%)에 급증했다고 밝혔다.

이는 코로나19로 사회적거리두기가 시행되면서 집에서 반려동물과 보내는 시간이 많아지자 반려동물에게 더 많은 돈을 쓴 것으로 풀이된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