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법원에 탄원서…"이재용 선처"

공유
0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법원에 탄원서…"이재용 선처"

center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15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선처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했다.

대한상의는 박 회장이 이날 이 부회장의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을 맡은 서울고등법원 재판부에 탄원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박 회장이 재계를 대표하는 대한상의 회장으로 재직하는 7년여 동안 기업인 재판에 탄원서를 제출한 것은 처음이다.
박 회장은 탄원서에 한국 경제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는 이 부회장이 다시 구속되면 삼성뿐 아니라 국가 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 취지를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고법 형사1부는 오는 18일 이 부회장에 대한 파기환송심 선고를 내린다.

이 부회장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서원(개명 전 최순실)씨에게 그룹 경영권 승계 등을 도와달라는 청탁과 함께 뇌물을 건넨 혐의로 2017년 2월 기소됐다.

이 부회장은 1심에서는 징역 5년, 항소심에서는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대법원 전원합의체가 항소심이 무죄로 판단한 일부 액수를 유죄로 봐야 한다며 사건을 파기환송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