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Military]北, 첫 당대회 열병식에서 신형 SLBM ‘북극성-5ㅅ’ 첫 공개

공유
0

[G-Military]北, 첫 당대회 열병식에서 신형 SLBM ‘북극성-5ㅅ’ 첫 공개

기존 SLBM보다 탄두부 커 보여

북한이 14일 저녁 제8차 노동당 당대회 계기 야간 열병식에서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공개했다.

center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북극성-5ㅅ'형. 사진=조선중앙통신

조선중앙통신은 15일 당 제8차 대회 기념 열병식이 1월14일 저녁 수도 평양의 김일성광장에서 성대하게 거행됐다고 보도했다.열병식은 김정은이 참관했다.

주목을 끈 것은 열병식에 등장한 신형 SLBM 4발이다.

조선중앙통신은 "세계를 압도하는 군사기술적 강세를 확고히 틀어쥔 혁명강군의 위력을 힘 있게 과시하며 수중전략탄도탄, 세계 최강의 병기가 광장으로 연이어 들어섰다"면서 이동식발사차량(TEL)에 실린 '북극성-5ㅅ(시옷)'이라고 표기된 신형 SLBM 사진을 여러 장 공개했다. '북극성-5ㅅ'은 ‘북극성-4ㅅ’의 개량형으로 추정된다. 일각에서는 201910월 2일 시험 발사한 SLBM '북극성-3형'의 개량형일 수도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북국성-3형은 길이 7.8~8.3m, 지름 1.4~1.5m인 2단 고체연료 사용 미사일로 사거리가 1900km로 추정되는 SLBM이다.탄두부가 뭉툭하다. 이번에 공개한 SLBM은 탄두부가 뾰족한 게 특징이다. 다탄두 탑재형이라는 관측도 있다.

center
북한이 14일 밤 공개한 '북극성-5ㅅ' SLBM

지난해 10월 당 창건 75주년 열병식 때 선 보인 '북극성-4ㅅ'에 비해 지름과 탄두가 커 보였다. '북극성-4ㅅ'은 TEL 위에 병력이 탑승했지만 '북극성-5ㅅ'은 병력 탑승 공간까지 채울 정도로 탄두부가 커진 모습이었다. ㅅ(시옷)은 수중형, 수상을 의미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김정은은 앞서 당대회 사업총화 보고에서 핵잠수함 설계연구가 끝나 심사단계에 있다면서 핵잠수함과 수중발사핵전략무기 보유 구상을 밝혔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