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속보] 바이든 2000조 경기부양책 공식 발표, 뉴욕증시 다우· 나스닥 지수선물 폭발

공유
7

[속보] 바이든 2000조 경기부양책 공식 발표, 뉴욕증시 다우· 나스닥 지수선물 폭발


center
미국 뉴욕증시 사진= 뉴시스

바이든의 2000조 수퍼 경기부양책이 마침내 공개됐다.

15일 뉴욕증시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미국 구조 계획'이라는 이름으로 2000조원 상당의 예산안을 공개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코로나19 억제 및 경제 정상화를 취임 이후 최대 역점 과제로 삼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아직 취임하지도 않은 상태에 경기부양안을 내놓은 것은 상당이 이례적이다. 바이든의 경기부양책이 나온 후 뉴육증시와 시카고 선물 거래소에서는 다우지수와 나스닥 지수둥에 연동된 지수 선물 시세가 크게 오르고 있다.
바이든은 오는 1월20일 공식 취임한다. 취임식전 경기부양책 발표는 그만큼 전염병 대유행 억제를 중요한 과제로 인식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부양안은 취임 100일까지 1억회 분의 백신 접종을 마치고 올 봄까지 대부분 학교의 수업을 정상화하려는 목표를 진전시키는 내용 등 을 담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내건 예선안은 19000억 달러이다. 그 1조9천억 달러 중 4천억 달러는 전염병 대유행 퇴치에 직접 들어간다. 또 나머지는 경제 구호와 주정부·지방정부 지원에 초점을 맞췄다. 구체적으로 모든 미국인에게 1인당 1400달러씩의 현금을 지급한다, 작년 말 의회를 통과한 600달러에 더해 1400달러를 추가함으로써 실제 지급액이 2천달러로 늘었다.실업급여 추가지급와 세입자에 대한 퇴거 및 압류 중단도 9월까지 연장한다.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과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도 공동 성명을 내고 바이든 당선인의 경기부양책을 지지했다. 그러나 공화당이 대규모 경기부양안이 미국의 국가채무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 등을 제기하며 부정적 입장을 밝혀온 상황이라 의회 협상 과정에서 적지않은 진통이 예상된다. 바이든 당선인 입장에선 의회를 상대로 한 정치력의 첫 시험무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68.95포인트(0.22%) 하락한 30,991.52에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4.30포인트(0.38%) 떨어진 3,795.54에, 그리고 기술주의 나스닥 지수는 16.31포인트(0.12%) 내린 13,112.64에 마감했다.

파월 연준 의장도 비교적 비둘기파 적인 발언을 내놨다. 그는 금리 인상 시점에 대해 "가깝지 않다(no time soon)"고 말했다. 최근 논란이 되는 테이퍼링(채권매입 축소)과 관련해서는 "아직 출구를 논할 때가 아니다"라면서 "그 시기가 되면 연준은 출구에 대해 빠르고 명확하게 전달할 것"이라고 했다. 파월 의장은 이어 경제가 걱정했던 것보다는 훨씬 빠르게 팬데믹 이전 수준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연준이 "몇 년 안에(In a few years) 통화정책의 공간을 다시 가지게 될 것"이라며 "미국에 헬리콥터 머니가 필요하지는 않다"라고도 했다. 미국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4.68% 상승한 23.25를 기록했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징 tiger828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