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NY톡톡] 니콜라, 수소 생산 ‘에너지 파트너’ 확보… 주가 이틀째 급등

공유
9

[NY톡톡] 니콜라, 수소 생산 ‘에너지 파트너’ 확보… 주가 이틀째 급등

center
니콜라 수소트럭 모습. 사진=니콜라 홈페이지 캡처
미국 수소·전기 트럭 제조업체 니콜라(Nikola : NKLA) 주가가 이틀 연속 급등했다. 장중 한때 20% 넘게 치솟기도 했다.

13일(현지 시각) 뉴욕증시에서 니콜라는 7.10% 상승한 20.0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니콜라 주가가 급등한 것은 수소 생산을 위한 파트너를 확보했다는 소식 때문이다. 니콜라는 유틸리티 지주회사인 피나클 웨스트 캐피탈(Pinnacle West Capital : PNW) 의 계열사인 애리조나 퍼블릭 서비스(Arizona Public Service)와 저렴한 전기를 공급받기 위한 계약을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니콜라는 트럭 임대 계약에서 수소 연료 및 유지 보수 비용을 번들로 묶을 계획이며 북미 전역에 700개의 주유소 네트워크를 구축할 계획이다.
니콜라는 애초 수소를 만드는 데 필요한 에너지를 공급받기 위해 BP와 파트너 관계를 맺고 있었지만, 창립자이자 전 회장인 트레버 밀턴의 ‘사기 논란’으로 중단되었다.

마크 러셀(Mark Russell) 니콜라 최고경영자(CEO)는 성명에서 "이 수소 생산 특별 요금의 승인은 무공해 운송의 미래를 발전시키고 수소 경제를 구축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전기공급 계약에 대해 시장 평가는 긍정적이다. 투자정보 전문 매체 모틀리 풀은 “니콜라는 여전히 갈 길이 멀지만, 이제 투자자들은 이 중요한 파트너십이 완성되었으므로 최소한 안도의 한숨은 쉬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12일엔 수소 연료전지 개발업체 플러그파워(Plug Power : PLUG)와 프랑스 자동차 제조업체 르노가 수소트럭 공동개발 계획을 발표 니콜라 주가에 긍정적 영향을 미친 바 있다.

center
니콜라 일간차트. 자료=이베스트투자증권 HTS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