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홍남기, "내년까지 스타트업 복합금융 3조 원 확충"

공유
0

홍남기, "내년까지 스타트업 복합금융 3조 원 확충"

center
홍남기 경제부총리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회의 겸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기술 등 무형자산을 제외하고 담보가 없는 기업의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2022년까지 투자·융자·보증 등을 연계한 복합금융을 3조 원 규모로 확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를 통해 약 3000개 벤처·스타트업에 자금을 공급하고 약 2만 개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실리콘밸리의 기업투자방식을 벤치 마크해 투자방식을 다양화하고자 한다"며 "올해 안에 벤처투자법을 개정, 융자기관이 기업의 신주인수권을 획득하는 조건으로 저리자금을 주는 실리콘밸리식 '투자조건부 융자제도'를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또 "벤처기업이 후속 투자를 유치하는 경우 기존의 사채 투자자가 전환사채를 취득할 수 있는 '조건부 지분전환계약 제도'도 도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민간 기업에 대한 연구개발(R&D)·투자·보증 복합지원 규모를 지난해 308억 원에서 올해 545억 원으로 늘리고 기업 재무 상황과 무관하게 R&D 프로젝트만을 따지는 '사업화 보증'도 도입하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벤처투자의 사각지대인 비수도권 기업에 대한 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해 기술보증기금 직접투자를 지방 중심으로 재편하겠다"며 "올해 4개 권역, 최대 5000억 원 규모의 지역뉴딜 벤처펀드를 조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