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 한국조선해양, 초대형 원유운반선 2척 수주

공유
0

[G-쉽스토리] 한국조선해양, 초대형 원유운반선 2척 수주

일주일새 11척, 1조3000억 원 규모 먹거리 확보...“수주에 박차 가할 것”

center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초대형 원유운반선이 운행하고 있다. 사진=현대중공업그룹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중간 지주사 한국조선해양이 연초부터 수주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유럽 소재 선사와 30만t 급 초대형 원유운반선(VLCC) 2척, 약 2000억 원 규모의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한국조선해양은 지난 5일 새해 첫 수주를 발표한 이후 일주일새 초대형 컨테이너선 6척, LNG운반선 1척, LPG운반선 1척, 석유제품운반선(PC선) 1척, VLCC 2척 등 총 11척, 약 1조3000억 원 규모를 수주하는 데 성공했다.
이번에 수주한 VLCC는 길이 330m, 너비 60m, 높이 29.7m로, 배기가스 저감장치 스크러버(Scrubber)를 탑재해 환경규제에 대응할 수 있으며 울산 현대중공업에서 건조돼 2022년 상반기부터 순차적으로 선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는 지난해 9월 발표한 ‘클락슨스 포캐스트 클럽(Clarksons Forecast Club)’에서 VLCC이 올해부터 2025년까지 연평균 43척의 발주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한국조선해양은 지난해 전 세계에서 발주된 VLCC 총 41척 중 65%인 27척을 수주해 VLCC 수주능력이 탁월함을 업계에 과시했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연초부터 다양한 선종에 걸쳐 수주가 이어지고 있어 침체됐던 글로벌 발주 시장 회복이 기대된다”며 “앞선 기술력과 건조 노하우를 바탕으로 수주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