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슈 24] 방글라데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회분 4달러에 3억회분 확보

공유
0

[글로벌-이슈 24] 방글라데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1회분 4달러에 3억회분 확보

center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학이 공동 개발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사진=아스트라제네카
세계 최대의 백신 생산회사인 인도의 세룸 인스터튜트(SII)가 방글라데시에 아스트라제네카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1도스에 4달러 가격으로 판매하기로 했다고 다카트리뷴과 로이터통신 등 외신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방글라데시에 공급하기로 한 가격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끝나기 전까지는 백신으로 이득을 취하지 않겠다는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학의 방침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1억6000만명으로 세계에서 8번째로 인구가 많은 세룸 인스터튜트로부터 3억 도스의 백신을 수입하기로 했다.

오는 25일까지 최초 물량을 확보해 2월 초부터는 백신 접종을 개시한다는 게 방글라데시 정부의 계획이다.

앞서 방글라데시는 지난 4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대해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방글라데시는 인도의 전통적 우방 국가이다. 최근엔 중국의 일대일로(一帶一路:) 정책에 따라 인도와 소원해진 측면도 있다.

외신들은 인도와 방글라데시아 ‘백신 외교’를 통해 일부 소원해진 관계를 복원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worldometer)에 따르면 방글라데시에서는 12일 기준 52만3302명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이들 중 7803명이 숨졌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