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스피 3000에도 '공포지수' 반년 만에 최고

공유
0

코스피 3000에도 '공포지수' 반년 만에 최고

center
사진=픽사베이

코스피가 3000선을 넘는 주가 강세에도 '공포지수'로 불리는 코스피200 변동성지수(VKOSPI)가 7개월 만에 최고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1일 VKOSPI는 22.17% 오른 35.65로 치솟았다.

이는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로 세계 증시의 주가가가 휘청거리던 6월 18일의 37.30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VKOSPI는 옵션 가격에 반영된 시장의 기대 변동성을 측정하는 지수로, 주가지수가 급락할 때 급등하는 특성이 있어 공포 지수로도 불린다.

미국의 변동성지수(VIX)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 옵션에 기반, 시장 변동성을 나타내는 것과 비슷하다.

작년 말 22.09였던 VKOSPI는 새해 첫 거래일인 1월 4일 12.31% 급등한 데 이어 이날까지 6거래일 동안61.39% 상승했다.

이 기간 동안 코스피는 2873.47에서 3148.45로 274.98포인트 올랐다.

전문가들은 강세장에서 변동성지수가 상승하는 것은 이례적인 현상이라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