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외국인, 지난해 주식 24조4000억 순매도…역대 3번째

공유
0

외국인, 지난해 주식 24조4000억 순매도…역대 3번째

center
자료=금융감독원


외국인투자자들은 지낸해 상장주식 24조4000억 원어치를 순매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이는 2007년의 24조5000억 원, 2008년의 36조2000억 원 이후 역대 세 번째 순매도다.

보유 규모는 미국이 317조4000억 원으로 전체의 41.5%, 유럽은 234조6000억 원으로 30.7%, 아시아 97조2000억 원으로 12.7%, 중동은 29조7000억 원으로 3.9%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외국인투자자들은 지난해 12월 국내 주식을 2조7000억 원어치나 팔아치웠지만 평가이익이 늘어나며 사상 최대 규모를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투자자는 작년 12월 상장주식 2조6880억 원을 순매도하고 상장채권 1940억 원을 순회수, 모두 2조8820억 원을 순회수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따라 외국인투자자들은 작년 말 현재 상장주식 764조3000억 원으로 시가총액의 31.4%, 상장채권 150조1000억 원으로 상장잔액의 7.3% 등 모두 914조4000억 원의 상장증권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투자자들은 지난달 상장주식을 이같이 순매도했지만 주가 상승에 따라 주식 보유 규모가 전달보다 89조1000억 원 늘어나며 사상 최대 규모인 764조3000억 원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