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전자 이재용호(號), '코로나 광풍'에도 지난해 '어닝서프라이즈'

공유
0

삼성전자 이재용호(號), '코로나 광풍'에도 지난해 '어닝서프라이즈'

지난해 영업이익 35조9500억 원으로 전년 대비 29.5%↑...2020년 4분기 영업이익 9조 원 선방

left이미지 확대보기
이재용(왼쪽) 삼성전자 부회장이 중장기 전략 점검을 위해 6일 서울 서초구 우면동 삼성리서치를 방문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에도 지난해 '깜짝 실적'이 담긴 성적표를 거머쥐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연간 매출액이 236조2600억원, 영업이익이 35조9500억원으로 2019년에 비해 각각 2.54%, 29.46% 늘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실적이 매출 61조원, 영업이익 9조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8일 공시했다.

삼성전자 4분기 실적은 당초 증권가 전망치(컨센서스)보다는 약간 낮은 수준이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는 삼성전자 2020년 4분기 실적을 매출 61조2876억원, 영업이익 9조5438억원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4분기 실적은 코로나19 창궐에도 반도체 사업 덕분에 선방했다.

반도체 담당인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 4분기 영업이익은 4조1000억~4조5000억원 수준으로 예상된다. 이는 지난해 4분기 영업이익(3조4500억원) 보다 약 7000억~1조원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폰을 담당하는 IT·모바일(IM) 부문은 지난해 4분기와 비슷한 2조4000억~2조6000억원 수준의 영업이익을 기록한 것으로 추정된다. 코로나 19에 따른 유럽 국가의 락다운(봉쇄령), 마케팅 비용 증가 등으로 전분기 영업이익 4조5000억원에 비해 2조원 정도 줄어든 것으로 점쳐진다.

TV·생활가전이 포진한 소비자가전(CE) 부문은 4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8100억원)과 비슷한 8000억~1조2000억원 수준으로 점쳐진다. 코로나 '펜트업(Pent-up억눌린 수요가 폭발하는) 소비 효과'를 거둔 3분기에 비해 다소 밀렸으나 유럽 락다운에 따른 판매량 감소, 디스플레이 패널 가격 상승 등을 고려하면 선방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삼성전자는 이달 말 2020년 4분기 확정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