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새해는 통합의 해…코로나로 한국 재발견"

공유
0

문 대통령 "새해는 통합의 해…코로나로 한국 재발견"

center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새해는 통합의 해"라며 특히 '마음의 통합'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화상으로 열린 2021년 신년 인사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2020년은 우리 모두에게 힘든 한해였지만 서로가 서로에게 희망이 돼 준 한 해이기도 하다"며 "불편을 견디며 상생의 힘을 발휘한 국민 모두가 든든한 버팀목이었다"고 밝혔다.

또 "아직도 어려움은 계속되고 있다. 몸도 마음도 지칠 수 있다"며 "그러나 우리 국민이 거둔 K-방역의 자랑스러운 성과는 결코 퇴색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새해는 회복의 해"라며 "지금 우리는 코로나 3차 유행의 마지막 고비를 넘고 있다. 많이 지쳤고 힘들지만 우리 국민의 역량이라면 이 고비 충분히 넘길 수 있다"고 했다.

이어 "다음 달부터 우리는 백신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며 우리 기업이 개발한 치료제 심사도 진행 중"이라며 "철저한 방역과 백신과 치료제를 통해 우리는 반드시 코로나를 극복하고 소중한 일상을 회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가장 어려운 이웃부터 먼저 돕자는 국민들의 마음이 모여 다음주부터 3차 재난지원금이 지급된다"며 "국민 지원제도 도입으로 고용안전망과 사회안전망이 크게 강화되고, 코로나 격차도 줄이는 노력도 속도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또 "더욱 중요한 것은 마음의 통합"이라며 "우리가 코로나에 맞서 기울인 노력을 서로 존중하고, 우리가 이룬 성과를 함께 긍정하고 자부하고 더 큰 발전의 계기로 삼을 때 우리는 우리 사회는 더욱 통합된 사회로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새해는 도약의 해"라며 "코로나의 어려움 속에서 우리는 대한민국을 재발견했다. 우리는 결코 이류가 아니었고, 영원한 2등도 아니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우리는 한국판 뉴딜의 본격적인 실행으로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을 이루고 선도국가로 도약할 것"이라며 "또한 2050 탄소중립 정책으로 세계와 함께 기후변화 대응을 이끌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여건이 허용한다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남북 관계의 발전을 위해서도 마지막까지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