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코로나가 바꿔놓은 것…직장인 ‘대인관계’ 취준생 ‘취업환경’

공유
0

코로나가 바꿔놓은 것…직장인 ‘대인관계’ 취준생 ‘취업환경’

center
자료=사람인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7일 직장인 1596명과 구직자 1989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가 바꿔놓은 일상생활’을 주제로 조사한 결과, 직장인은 29.2%가 ‘대인관계의 변화’를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직자는 ‘취업환경의 변화’를 27.3%가 꼽았다.

직장인의 경우는 대인관계 변화에 이어 ‘배달음식의 증가, 외식 감소 등 식문화의 변화’ 18.5%, ‘재택근무 확대 등 근무방식의 변화’ 11.4%, ‘운동․취미생활 자제 등 여가생활 변화’ 9%, ‘해외여행 자제 등 이동 동선의 변화’ 6.8%, ‘운동량 저하 등으로 신체의 변화’ 6.5% 등이라고 밝혔다.

취준생들은 취업환경 변화 다음으로 ‘모임이 줄어들거나 비대면 방식 전환으로 대인관계의 변화’ 15.9%, ‘아르바이트 축소, 용돈 감소 등 수입의 변화’ 13.4%, ‘배달음식의 증가, 외식 감소 등 식문화의 변화’ 12.3%,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어남에 따른 가족과의 유대감 변화’ 8%, ‘운동, 취미생활 자제 등 여가생활의 변화’ 5.4% 등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가 종식 후 일상생활에 대해서는 56.7%가 ‘이전과 같이 돌아올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전과 같이 돌아오지 못할 것’이라는 응답도 43.3%에 달했다.

돌아오지 못할 것으로 예상하는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언택트 문화 등이 이미 뉴노멀로 자리 잡아서’ 55%(복수응답), ‘이미 새로운 변화에 적응을 한 후라서’ 32.3%, ‘다시 돌아가는데 사회적 비용이 들어서’ 25.6% 등을 들었다.

일상생활이 정상화되는 되는 시점은 ‘1년 이내’가 29.8%, ‘2년 이내’ 22.3%, ‘6개월 이내’ 11.5%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예측이 불가능하다’는 응답도 21.7%였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