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내일 날씨] 경자년(庚子年) 마지막날 전국이 '꽁꽁' 강추위 지속

공유
1

[내일 날씨] 경자년(庚子年) 마지막날 전국이 '꽁꽁' 강추위 지속

내일(31일) 전국 아침 최저기온. 사진=기상청
내일(31일) 전국 아침 최저기온. 사진=기상청
30일 오후 6시 현재 충남 서해안과 전라도, 제주도에 대설 특보가 내린 가운데 내일(31)도 전국에 살을 에는 듯한 강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금까지 내린 눈의 양은 ▲울릉도 24.2cm ▲광주 17.6cm ▲전남 신안군 6.5cm ▲충북 청주시 3.6cm ▲인천 백령도 1.2cm ▲제주 0.7cm 등이다.

올해 마지막 날인 내일은 북서쪽에서 남하한 찬 공기의 영향으로 전국이 매우 춥겠다.

강원 내륙과 산지는 최저기온이 영하(-) 20도 안팎까지 떨어지겠고 경기 내륙과 충북 북부, 경북 북부는 -15도 내외, 그밖에 중부지방과 남부 내륙은 -10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관측됐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2도 ▲춘천 -16도 ▲강릉 -9도 ▲청주 -11도 ▲안동 -14도 ▲대구 -10도 ▲전주 -9도 ▲광주 -7도 ▲부산 -7도 ▲창원 -8도 ▲울릉도·독도 -4도로 예보됐다.

오후 들어서도 전국 대부분 지역이 영하권에 머물겠으며 바람 또한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지겠다.

지역별 낮 최고기온은 ▲서울 -3도 ▲춘천 -3도 ▲강릉 1도 ▲청주 -2도 ▲안동 -1도 ▲대구 1도 ▲전주 0도 ▲광주 2도 ▲부산 4도 ▲창원 3도 ▲울릉도·독도 -1도로 예상된다.

이번 강추위는 내일가지 이어지다가 새해 첫날인 모레(1월 1일) 낮에 일시적으로 기온이 오르겠으나 평년보다는 2~5도가량 낮아 여전히 추운 날씨가 지속할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장기간 추위가 이어져 추위로 인한 면역력 저하 등 건강 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성상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