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축년 환영"…식품가, '흰 소' 제품 잇따라 출시

공유
0

"신축년 환영"…식품가, '흰 소' 제품 잇따라 출시

베이커리에서 케이크를 중심으로 한 흰 소 모양 제품 출시 이어져

center
파리바게뜨(왼쪽)와 신세계푸드가 선보인 '흰 소' 활용 케이크. 사진=각사 제공
식품업계가 2021년 '흰 소띠' 해 신축년(辛丑年)을 기념하는 신제품을 잇달아 출시하고 있다.

특히 베이커리에서 가장 활발한 움직임을 보인다.

롯데GRS가 전개하는 도넛 브랜드 '크리스피 도넛'은 1월 17일까지 '해피뉴이어 도넛'을 한정 판매한다.
해피뉴이어 도넛은 1901년 독일에서 시작해 '유럽 여행 필수품으로 꼽히는 초콜릿 브랜드인 '밀카'와 2021년 신축년 '소띠의 해'라는 한국적인 재미요소를 가미한 협업으로 새롭게 선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해피뉴이어 도넛은 흰 소 얼굴 모양의 도넛과, 푸른 초원 등을 연상하게 하는 쿠키 등으로 구성됐다.

신세계푸드는 '신년 화이트 카우' 케이크 등 소 캐릭터를 활용한 베이커리 신제품 7종을 출시했다. 흰 소를 달콤한 순백색의 생크림과 귀여운 뿔 모양의 초콜릿으로 표현한 것이 특징이다. 소 캐릭터가 담긴 마카롱도 선보였다. '신년 마카롱'은 소 캐릭터에 다양한 색을 입혔다. 그외에도 '음메음메 우유식방' '비프 파이' 등 새로운 빵도 출시했다.

파리바게뜨는 '2021 행복하소 건강하소'를 주제로 신년 제품을 공개했다.
요가하는 소 캐릭터를 익살스럽게 표현한 캐릭터인 '요가 카우'를 제품과 패키지에 적용했다. 대표 제품은 소 캐릭터를 입체적으로 구현한 '2021 새해 복 많이 받으소', 설(雪) 목장 유기농 우유와 생크림을 넣은 '2021 건강하소 카스테라' 등이다. 나무의 나이테를 닮아 장수를 기원하는 독일 전통과자 '바움쿠헨'에 2021년의 의미를 담아 21겹으로 만든 '21겹 설목장 우유 바움쿠헨'도 만나볼 수 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 1년은 국민 모두가 예상치 못한 사회적 이슈로 어려운 한 해를 보냈다"면서 "새해 2021년은 여유와 평화를 상징하는 흰 소처럼 건강하고 행복한 한 해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연희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r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