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성인남녀 42.4%, "자발적 코로나19 검사 의향 있다"

공유
0

성인남녀 42.4%, "자발적 코로나19 검사 의향 있다"

center
자료=잡코리아, 알바몬

잡코리아가 29일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과 함께 성인남녀 3759명을 대상으로 설문한 결과, 42.4%가 자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의향이 있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 검사를 받은 적이 없다’는 응답자 3164명의 경우 61.9%가 ‘검사대상으로 연락받지 않는 이상 미리 따로 검사를 받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자발적 검사를 받겠다’는 응답은 38.1%에 그쳤다.

반면, 이미 검사를 받은 적이 있다고 밝힌 응답자 중에서는 65.4%가 ‘자발적 검사를 받을 의향이 있다’고 했다.

자발적 코로나19 검사의향이 있다고 밝힌 응답자들은 그 이유로 ‘무증상 감염에 대한 우려 때문’ 64.1%(복수응답)’이라고 했다.

‘나도 모르게 가족, 지인, 동료 등 주위에 옮기고 있는 건 아닐까 하는 걱정 때문’이란 응답도 47.6%에 달했다.

‘검사받을 수 있을 때 미리 선제적으로 검사를 해두기 위해서’ 13.8%, ‘익명으로, 비용이 안들 때 받아보고 싶어서’ 12.4%, ‘괜히 열도 나는 것 같고, 몸도 안 좋은 것 같고 불안해서’ 9.4%, ‘주위에 감염된 사람들이 있어서 걱정스러운 마음에’ 8.2% 등이었다.

이에 비해 자발적 검사 의향이 없다고 밝힌 응답자들은 52.6%가 ‘출입․모임을 삼가고 개인방역과 위생 등을 철저히 조심하고 있어 대상이 된다면 그때 검사를 받을 것’이라 했다.

‘아직은 주위에서 코로나 확진자나 접촉자 등 우려할 만한 상황이 생기지는 않아서’ 28.2%, ‘나까지 가세해서 검사 인력이나 비용 등을 가중시킬 필요는 없을 것 같아서’ 14.8%, ‘검사 자체에 대한 부담․공포가 있어서’ 11.7%, ‘건강에 대한 자신감이 있어서’ 10.7%, ‘굳이 받아야 할 필요를 느끼지 못해서’ 10.5% 등으로 조사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