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난해 치킨 프랜차이즈 매출 2억

공유
0

지난해 치킨 프랜차이즈 매출 2억

center
사진=픽사베이


지난해 프랜차이즈 치킨 가게는 연간 평균 2억 원의 매출액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프랜차이즈(가맹점) 조사 잠정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프랜차이즈 매출액은 74조2000억 원으로 전년보다 8.7%, 6조 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가맹점당 평균 매출액은 3억4420만 원으로 6%, 1930만 원 늘었다.

업종별로는 의약품 업종의 가맹점당 매출액이 10억570만 원으로 가장 많았고 편의점 5억5170만 원, 자동차 수리 4억6980만 원, 제과점 4억510만 원 순이었다.

반면 코인 빨래방 등을 비롯한 가정용 세탁업종의 경우는 1억700만 원에 그쳤다.
매출액이 가장 많이 늘어난 업종은 치킨으로 프랜차이즈 가맹점당 2억580만 원으로 21.7% 증가했다.

임금 근로자를 포함한 프랜차이즈 종사자 1인당 매출액은 8750만 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프랜차이즈 가맹점 수는 21만6000개로 2.6%, 5000개 증가했다.

가맹점 수가 가장 많은 업종은 편의점으로 4만1000개로 집계됐다.

한식 프랜차이즈 가맹점이 3만1000개, 치킨이 2만6000개 등이었다.

가맹점 수 상위 3대 업종인 편의점·한식·치킨 가맹점이 45.6%를 차지했다.

프랜차이즈 종사자 수는 84만8000명으로 3.9%, 3만2000명 증가했다.

여성이 50만7000명으로 59.8%를 차지, 남성의 34만1000명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