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시중은행, 코로나 대출 만기연장 끝나면 부실 확대 우려

공유
1

시중은행, 코로나 대출 만기연장 끝나면 부실 확대 우려

금융당국, 대응책 마련한다지만 뾰족한 수 없어
또다시 은행들의 부담만 연장되는 셈

center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14일 간담회서 코로나19 금융지원 등을 포함한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코로나19 금융지원의 일환으로 시중은행들이 중소기업, 소상공인 등에 시행한 만기 연장 만료일이 다가오면서 부실 확대 우려가 나오고 있다.

16일 시중은행에 따르면 금융당국은 코로나19 만기 연장 만료와 경기 침체 등 상황에 대비해 은행들의 건전성 등을 점검하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금융사별로 스트레스 테스트를 하고 이를 바탕으로 충당금 확충 등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또 만기 연장 기간이 종료될 경우에 대비한 대응책도 마련하고 있다. 그러나 대응책은 뾰족한 수단이 있는 것이 아니고 만기를 재연장하는 수준에 머물면서 은행들의 부담이 연장되는 방식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크다.

금융위에 따르면 지난 4일 기준 코로나19 금융지원은 신규대출·보증이 총 166만6000건, 111조5000억 원 실행됐고 기존대출·보증 대상 만기연장은 75만2000건, 149조6000억 원 이뤄졌다. 기관별로는 정책금융기관을 통해 130만3000건 133조5000억 원, 시중은행을 통해 108만3000건 126조4000억 원의 지원이 이뤄졌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지난 14일 송년 간담회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금융 지원 프로그램의 연착륙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는데 이는 만기 연장을 다시 늘린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은 위원장은 이날 “"만기연장과 이자상환유예 등의 금융지원 조치 연착륙 방안은 내년 1월부터 금융권과 산업계, 전문가 등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같은 금융위원장의 발언에 업계는 이미 금융지원 조치 연장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금융당국의 우려보다 시중은행들이 감당할 수 있는 여력이 충분하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은행권의 이자상환유예 조치 등의 규모는 현재 은행들이 적립한 충당금 등으로 충분히 감당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만기 연장이 끝난다고 해서 모든 대출이 부실 대출이 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대출 관리를 면밀히 하고 있으며 지속 모니터링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