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전자, 사내벤처 ‘LGE 어드벤처’ 닻 올렸다

공유
0

LG전자, 사내벤처 ‘LGE 어드벤처’ 닻 올렸다

지난 9월부터 아이디어 공모해 단계별 심사 거쳐 최종 2개팀 선발
LGE 어드벤처, 긍정적이고 창의적인 조직문화 형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

center이미지 확대보기
LG전자가 사내벤처 프로그램 ‘LGE 어드벤처(LGE+VENTURE)’를 도입하고 이번에 첫 주자를 선발했다. 사진=LG전자
LG전자가 사내벤처 프로그램 ‘LGE 어드벤처(LGE+VENTURE)’를 도입하고 이번에 첫 주자를 선발했다. 이는 임직원 아이디어, 경험, 역량 등을 활용해 새로운 사업기회를 모색하기 위한 것이다.

LG전자는 지난 9월부터 임직원을 대상으로 미래 신사업을 비롯해 제품과 서비스 분야 아이디어를 공모해 서류와 인터뷰 심사를 거쳐 5개팀을 선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임직원 투표, 온라인으로 열린 공개 행사를 거쳐 최종 2개팀을 선정했다.

이번에 진행한 LGE 어드벤처에는 LG전자가 기존에 해오지 않았던 이색적아이디어가 많이 나왔다. 처음 진행한 프로그램이었지만 초기에 제안된 아이디어만 250개가 넘는다.

최종 2개팀 아이디어는 각각 맞춤형 라이프케어 코칭 서비스, 온라인 피트니스 등에 관한 것으로 뉴노멀에 맞춰 고객 건강관리에 도움을 주는 새로운 방식을 제안한다.
선발된 팀은 향후 1년간 과제 개발에만 집중한다. LG전자는 해당 팀원의 자율 근무를 보장하며 별도의 사무공간, 과제 진행을 위한 지원금, 스타트업 성장을 가속화하기 위해 멘토 역할을 하며 컨설팅을 제공하는 엑셀러레이터(Accelerator) 등을 지원한다.

LG전자는 최종 결과물에 대해 사업성이 있다고 판단하면 사내벤처팀 의사에 따라 회사에서 사업화를 진행하거나 스타트업으로 독립할 수 있는 기회를 부여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이번에 첫 발을 내딛는 LGE 어드벤처가 임직원의 새로운 시도를 독려하며 혁신을 추진해 긍정적이고 창의적인 조직문화를 형성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LG전자는 지난달 말 미래준비, 성장동력 다변화 등에 초점을 맞춘 조직개편을 발표했다.

업계를 선도하는 회사들과 협력하고 새로운 사업모델을 발굴하기 위한 북미이노베이션센터와 다양한 형태의 신사업을 육성하고 지원하기 위한 비즈인큐베이션센터를 최고전략책임자(CSO:Chief Strategy Officer)부문 산하에 신설했다. 또 신사업 관련한 혁신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최고기술책임자(CTO:Chief Technology Officer)부문 직속으로 iLab(아이랩)을 신설했다.

조주완 LG전자 CSO(부사장)은 “직원들이 집단지성을 활용해 활발하게 아이디어를 제안하고 새로운 사업기회를 모색하는 것은 회사가 성장하는 데 좋은 양분이 된다”며 “LGE 어드벤처가 회사와 개인의 미래를 함께 그려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