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영국 런던서 코로나19 변종 바이러스 출현...1000명 이상 감염 확인

공유
5

영국 런던서 코로나19 변종 바이러스 출현...1000명 이상 감염 확인

center
코로나19 확산으로 영국 런던 시내에 있는 한 지하철역 내부가 텅 비어 있다. 사진=영국 뉴스매체 온런던(OnLondon)
영국 런던에서 코로나19 변종 바이러스가 출현한 것으로 추정돼 영국 정부가 코로나19 대응단계를 기존 2단계에서 3단계로 격상했다.

14일(현지시간) AP 등 외신에 따르면, 영국 정부는 오는 16일부터 코로나19 대응단계를 기존 2단계에서 3단계로 격상하기로 했다.

이는 런던과 잉글랜드 남동부 지역 등에 적용되며, 3단계 지역에서는 모든 펍과 바, 식당은 배달, 포장, 드라이브스루 영업만 허용된다.

공원 등 야외에서도 6명까지만 함께 있을 수 있으며, 프로스포츠 경기 관람도 금지된다.

이러한 조치가 내려진 것은 런던과 인근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빨라지고 있고, 런던에서의 코로나19 변종 발생이 그 원인으로 거론되고 있기 때문이다.

영국 보건당국은 코로나19 변종을 발견했으며, 이것이 지난 주말 런던을 포함한 남부 지역의 감염자 급증의 원인일 수 있다고 밝혔다.

외신에 따르면, 1000명 이상의 감염자가 이 새로운 변종 바이러스에 의해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변종 바이러스가 더 심각한 증상을 불러오거나, 백신에 반응하지 않을 가능성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으며, 영국 과학자들이 자세한 내용을 파악하기 위해 연구를 진행 중이라고 영국 보건당국은 설명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