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기업, 중소기업 기술보호 지원 크게 늘어…4년 만에 3배

공유
0

대기업, 중소기업 기술보호 지원 크게 늘어…4년 만에 3배

center

전국경제인연합회는 14일 기술 분야의 동반성장 사례를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토대로 조사한 결과, 특허개방과 공동 기술개발 등 기술 지원의 다양화는 물론 기술자료 임치 지원 등이 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기업 1개사당 중소기업 기술보호 지원은 2016년 58.3건에서 지난해 169건으로 늘었고, 기술임치 지원(LG전자), 예방시스템 구축(삼성전자·SK) 등 협력회사 기술보호 방식도 진화했다는 것이다.

또 같은 기간 동안 주요 기업 당 기술지원 비용은 62억5000만 원에서 143억 원으로 증가했다.

기술보호 실적을 보고한 기업 수가 55개에서 62개로 12.7% 늘어날 때, 기술보호 건수는 3206건에서 1만489건으로 227.2% 늘어났고, 기술지원 업체 수가 96개에서 108개로 12.5% 증가하는 동안 기술지원 총액은 6003억 원에서 1조5441억 원으로 157.2% 증가했다고 밝혔다.

전경련이 매출액 상위 30대 기업 중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표한 23개사를 분석한 결과, 협력회사의 기술보호 활동을 강조한 기업은 19개사로 나타났다.

2008년 도입된 기술자료 임치제는 대표적인 기술탈취 방지 프로그램이다.
LG전자는 2013년부터 협력회사의 영업비밀과 핵심기술을 보호하고, 상호 신뢰를 굳건히 하기 위해 기술자료 임치제도를 활용하고 있다.

지난해에만 212건의 임치를 지원, 대기업 가운데 가장 많았다.

삼성전자는 협력회사의 기술 자료를 요청해 받을 경우 반드시 개발협업지원시스템을 사용하도록 하고, 사전에 기술자료 제공요청서를 통해 요구할 뿐 아니라 목적 외 사용을 금지하고, 사용목적을 달성하면 폐기하도록 하고 있다.

SK의 경우 정당한 사유가 있는 경우에만 기술 자료를 요구해 받도록 하고, 서면으로 교부할 의무를 준수하는 한편 자료를 수취한 후 반환·폐기하는 일련의 절차를 관리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삼성물산도 협력회사 기술보호 가이드라인을 마련, 배포하는 등 내부통제시스템을 강화하고 있다.

현대자동차는 2019년 특허 공동출원 717건을 추진했으며, 현대모비스도 공동특허 출원 41건을 추진하고 협력회사 특허 출원 등록비용을 지원했다.

현대모비스는 보유한 최신 특허를 개방하고 협력회사가 필요로 하는 특허를 무상으로 이전, 지난해 특허개방 160건, 특허이전 27건을 완료했다.

전경련은 기술지원 방식도 다양화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에는 스마트공장 지원을 통해 협력회사와 비협력회사를 가리지 않고 생산 전반의 혁신 노하우를 전수하고 기술지원 조직을 운영하면서 현장의 노하우를 전수하는 활동도 확대되고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