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마사회·강원랜드 등 공기업 수장 줄줄이 '임기 만료'…'1년짜리 연임' 나올까

공유
3

마사회·강원랜드 등 공기업 수장 줄줄이 '임기 만료'…'1년짜리 연임' 나올까

강원랜드 사장 12월, 조폐공사·마사회·가스기술공사·울산항만공사는 내년 1월 만료
내년 2~4월 한전 전력그룹사도 줄줄이 대기...文정부 임기 1년여 남기고 대규모 교체 관심

center
강원랜드 문태곤 사장(왼쪽부터), 한국조폐공사 조용만 사장,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 한국감정원 김학규 원장. 사진=뉴시스
연말과 내년 초에 3년 임기만료로 대규모 공기업 수장 교체가 예상되는 가운데 임기 1년여를 남긴 문재인 정부가 어떤 공기업 인선을 선보일지 관심이 모아진다.

전체 36개 공기업 가운데 내년에 기관장 임기가 만료되는 곳은 총 27곳이다.

여기에 현재 기관장이 공석인 인천국제공항공사와 한국광물자원공사, 변창흠 사장이 국토교통부 장관으로 지명된 한국토지주택공사(LH)까지 더하면 총 30곳의 공기업이 내년까지 새로운 수장을 맞게 된다.

강원랜드 문태곤 사장은 이달 20일 3년 임기가 만료되고, 한국조폐공사 조용만 사장, 한국마사회 김낙순 회장, 한국가스기술공사 고영태 사장, 울산항만공사 고상환 사장은 내년 1월 임기가 만료된다.

이에 따라 강원랜드는 최근 임원추천위원회(임추위)를 구성해 문 사장 후임 선임을 위한 절차를 시작했다.

마사회 역시 최근 이사회를 개최해 임추위를 구성했고, 지난달 말 회장 모집 공고를 냈다. 마사회는 오는 13일까지 서류접수를 진행한다.

강원랜드와 마사회는 코로나19로 인한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공기업인 만큼, 어떤 인사가 선임돼 경영위기 극복의 중책을 맡게 될지 관심이다.

반면, 지난해까지 7년 연속 사상 최고 실적을 경신하며 지난해 12월 산업통상자원부와 대한상공회의소가 공동 주최한 '2019 기업혁신대상'에서 '최우수 최고경영자(CEO)상'을 수상한 조폐공사 조용만 사장의 경우 연임할 수 있을지도 관심이다.

이밖에 한국감정원 김학규 원장과 해양환경공단 박승기 이사장이 내년 2월에, 주택도시보증공사(HUG) 이재광 사장과 한국석유공사 양수영 사장이 내년 3월에 임기를 마친다.

산업부 산하 공기업은 총 17곳 가운데 지난해 7월 채희봉 사장이 취임한 한국가스공사를 제외한 16곳이 내년까지 새로운 수장을 맞게 되고, 특히 내년 2~4월 사이에 한전을 비롯한 전력그룹사의 수장들이 대거 임기를 마치게 된다.

한국중부발전 박형구 사장, 한국동서발전 박일준 사장, 한국남동발전 유향열 사장, 한국전력기술 이배수 사장, 한전KDN 박성철 사장이 내년 2월에 임기를 마치고, 한국서부발전 김병숙 사장, 한국남부발전 신정식 사장이 같은 해 3월에 임기를 마친다. 이어서 한전 김종갑 사장,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정재훈 사장의 임기가 4월에 만료된다.

문 대통령 임기가 오는 2022년 5월까지라는 점을 감안하면, 사실상 임기 1년 짜리 공공기관장을 대거 새로 임명할지는 불확실하다.

새 정부가 출범하면 공공기관장은 임기와 무관하게 물러나는 경우가 많으며, 통과 여부는 미지수이지만, 지난달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의원은 공공기관장이 정권과 정치적 책임을 공유하도록 새 정부가 출범하는 경우 기존 기관장의 임기를 일괄 만료시키는 내용의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공운법)' 개정안을 발의했기 때문이다.

임기가 만료되도 후임 기관장을 선임하기 전까지 기존 기관장이 계속 직무를 수행하거나, 1년 단위로 연임될 수도 있다.

그러나 문 대통령의 '2050년 탄소중립' 선언 이후 에너지전환 정책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새로운 에너지 공기업 기관장들로 대폭 물갈이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공기업계 관계자는 "인천공항공사의 경우 지원자 부족으로 사장 공모기간이 한차례 연장됐고, 광물자원공사 사장도 2년 반 째 공석 중"이라며 "코로나19와 뉴딜 정책으로 재정악화가 심해지는 공기업이 많아 사장 공모에 응하는 인사가 많을지, 이에 따라 대규모 수장 교체가 이뤄질지는 미지수"라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