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뉴욕증시S+] 코로나19 백신 모더나 9.97% 급반등… 카니발 등 크루즈·항공·여행주 강세

공유
1

[뉴욕증시S+] 코로나19 백신 모더나 9.97% 급반등… 카니발 등 크루즈·항공·여행주 강세

center
뉴욕증권거래소 중개인 모습. 사진=뉴시스

●S&P 500 상승·하락률 상위 5개 종목


-상승 상위 5개 종목

랄프로렌 RL Ralph Lauren 10.166%

노르웨이크루즈 NCLH Norwegian Cruise Line Holdings 8.077%

아메리칸항공 AAL American Airlines Group 8.21%

카니발 CCL Carnival 8.129%

월그린부츠 WBA Walgreens Boots Alliance 7.58%

-하락 상위 5개 종목

캐봇 오일 & 가스 COG Cabot Oil & Gas -5.689%

크로거 KR Kroger -4.506%

인터내셔널페이퍼 IP International Paper -3.129%

나스닥 NDAQ Nasdaq -3.081%

커민스 CMI Cummins -3.05%

●나스닥100 상승·하락률 상위 5개 종목

-상승 상위 5개 종목

모더나 MRNA Moderna 9.972%

월그린부츠 WBA Walgreens Boots Alliance 7.48%

트립닷컴 TCOM Trip.com Group 6.244%

도큐사인 DOCU DocuSign 6.114%

시높시스 SNPS Synopsys 4.339%
-하락 상위 5개 종목

스플렁크 SPLK Splunk -23.253%

코스트코 COST Costco Wholesale -2.464%

서너 CERN Cerner -2.094%

이베이 EBAY eBay -2.064%

엑셀에너지 XEL Xcel Energy -1.995%

●다우 상승·하락률 상위 5개 종목

-상승 상위 5개 종목

월그린부츠 WBA Walgreens Boots Alliance 7.48%

보잉 BA Boeing 5.964%

인텔 INTC Intel 2.184%

코카콜라 KO Coca-Cola 1.286%

나이키 NKE Nike 1.018%

-하락 상위 5개 종목

홈디포 HD Home Depot -1.092%

비자 V Visa -1.013%

골드만삭스 GS Goldman Sachs Group -0.917%

아이비엠 IBM International Business Machines -0.811%

월마트 WMT Walmart -0.811%

미국 제약사 머크가 코로나19 백신 개발로 급등한 모더나 지분을 전량 매도했다는 소식으로 급락했던 모더나 주가가 급등으로 돌아섰다.

3일(현지 시각) 뉴욕증시에서 모더나는 9.97% 급등한 157.26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모더나 주가 급등은 영국이 화이자 백신을 승인하면서 미국에서도 모더나 백신의 긴급승인이 이루어질 것이라는 기대 때문이다.

이날 빌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공동 창립자도 “백신이 거의 승인되었다”며 “내년 봄이 되면 정상으로 돌아갈 수 있다” 밝혔다.

이런 영향으로 노르웨이크루즈, 아메리칸항공 등 항공·크루즈·여행주들이 강세를 보였다.

노르웨크루즈, 아메리칸항공, 카니발이 8%대 급등세를 보였고, 유나이티드항공이 6%대 상승했다. 로얄캐리비안크루즈와 델타항공도 각각 4.66%, 4.58% 상승했다.

전기차 주식은 희비가 갈렸다. 테슬라 등 미국에 본거지를 두고 있는 곳은 큰 폭으로 상승한 반면, 니오, 샤오펑, 리오토 등 중국 전기차 3인방은 하락했다.

호재가 줄을 잇는 테슬라가 4.32% 올라 593.38달러에 거래를 마쳤고, 니콜라도 3.60% 상승하며 폭락세를 멈추는 모양새를 보였다.

이날 다우존스30 산업평균 지수는 전장 대비 0.29%(85.73포인트) 상승한 2만9969.52으로 마감했다.

스탠더스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0.06%(2.29포인트) 내린 3666.72로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만2377.18로 0.23%(27.82포인트) 올랐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