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만도-SK렌터카, IoT 활용 부품 수명 기반 '스마트 정비' 맞손

공유
0

만도-SK렌터카, IoT 활용 부품 수명 기반 '스마트 정비' 맞손

장기렌터카 주요 부품에 IoT 센서 부착
운행 데이터 수집·분석, 정비 시점 예측

center
오창훈 만도 WG캠퍼스장(왼쪽)과 김현수 SK렌터카 경영기획실장이 2일 경기도 성남시 만도 판교 글로벌 연구개발 센터에서 'IoT 데이터를 활용한 스마트 정비 서비스 사업 협약'을 체결한 뒤 악수하고 있다. 사진=만도·SK렌터카
자동차 부품 전문기업 만도와 모빌리티(이동수단) 기업 SK렌터카가 사물인터넷(IoT)을 활용한 스마트 정비 시스템 구축에 나섰다.

만도와 SK렌터카는 2일 경기도 성남시 만도 판교 글로벌 연구개발 센터에서 'IoT 데이터를 활용한 스마트 정비 서비스 사업 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두 회사는 SK렌터카 장기렌탈 차량 주요 부품에 IoT 센서를 장착하고 이용자 운행 데이터를 수집하고 분석한다.

두 회사는 또 축적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제동·조향·현가장치 상태를 예측해 적절한 정비 시점을 알려주는 신개념 정비 서비스를 실증할 계획이다.

이뿐 아니라 실시간으로 부품 작동 상태와 운전 데이터를 분석해 주행 안전성도 진단한다.

만도와 SK렌터카는 자동차 관리 비용을 낮추고 교통사고를 줄이는 등 사회·경제적 가치를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 특히 안전운행 평가지수를 세분화해 운전자의 안전운전을 유도할 계획이다.

두 회사가 구현할 '예지 정비 기술'이 실현되면 6개월이나 1년 등 특정 시점이 지나 정비 시점을 안내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잔여 부품 수명에 따라 운전자에게 가장 적합한 정비 시기를 알려주게 된다.

두 회사는 다음 달부터 장기렌터카 일부 차량을 대상으로 시험의 일종인 콘셉트 검증(PoC)을 시작한다.

SK렌터카는 IoT 장치로 수집한 차량 주행 데이터를 만도에 제공하고 만도는 주행 중인 차량의 부품 작동 상태와 운전 데이터를 분석해 차량과 주행 안전성을 진단한다.

오창훈 만도 WG캠퍼스장(부사장)은 "만도가 보유한 자동차 시스템 관련 노하우와 인공지능, IoT, 클라우드 같은 IT 기술을 융합해 다양한 원격 예측 정비 서비스를 계속 개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현수 SK렌터카 경영기획실장은 "만도를 비롯해 한국전력, 카이스트, 현대차 등 제휴사들이 업계 톱티어(Top-Tier·최상위권 기업)들과 손잡고 가치를 혁신적으로 창출할 수 있는 솔루션을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성상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