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021학년도 수능 예년과 같은 출제기조…EBS 연계율 70%

공유
0

2021학년도 수능 예년과 같은 출제기조…EBS 연계율 70%

민찬홍 출제위원장 "어렵다는 인상 받지 않도록 최대한 주의 기울였다"

center
민찬홍 출제위원장과 정인실 검토위원장(오른쪽),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왼쪽)이 3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출제 원칙과 경향, 난이도 등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2주 연기되어 치르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이 3일 오전 8시 40분부터 전국 86개 시험지구, 1241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이날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학생들의 과도한 수험 준비 부담을 완화하고 학교 교육이 내실화 될 수 있도록 고등학교 교육과정을 기준으로 예년과 같은 출제 기조를 유지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성기선 원장과 민찬홍 출제위원장은 브리핑에서 "학력 격차나 여러 가지 수험의 준비도의 상황들을 다 고려했기 때문에 적정한 난이도가 나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민 위원장은 "출제진과 검토진의 전원이 코로나19로 인해서 재학생들이 학습에 어려움을 겪었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다"면서 "따라서 출제 계획을 세우는 단계에서부터 학생들이 이번 시험에서 특별히 어렵다는 인상을 받지 않도록 하는 데 최대한 주의를 기울였다"고 설명했다.

정인실 검토위원장도 "올해 6월, 9월 모평은 작년 2020 수능 수준의 난이도를 유지하는 기조에서 출제됐다"며 "현재 재학생과 졸업생의 특성이 예년과 특별히 다른 점이나 올해 응시 집단에서의 학력 양극화에 대한 특이점도 발견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2021학년도 수능 난이도는 올해 2차례 걸쳐 시행된 모의평가를 통해 수험생들의 학력수준과 모의평가 대비 수능 학습 준비 향상 정도를 고려해 출제됐다고 설명했다.

민 위원장은 "국어와 영어 영역을 출제 범위를 바탕으로 다양한 소재 지문과 자료를 활용해 출제했다"면서 "수학 영역과 사회·과학·직업탐구영역, 제2외국어/한문 영역은 개별 교과 특성을 바탕으로 한 사고력 중심의 평가를 지향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3일 교육부에 따르면 2021학년도 수능 출제위원단은 고등학교 교육과정의 내용과 수준을 충실히 반영하고, 대학 교육에 필요한 수학 능력을 측정할 수 있도록 기본 방향을 잡았다. 고등학교 교육과정의 내용과 수준에 맞추어 출제했으며, 핵심적이고 기본적인 내용 중심으로 핵심적이고 기본적인 내용 중심을 중심으로 문제를 구성했다.

앞서 '2021학년도 수능 시행세부계획'에서 발표한 바와 같이 EBS 수능 교재 및 강의와 연계하여 출제했다. 영역/과목별 연계율은 문항 수를 기준으로 70% 수준이다.

민 위원장은 국어영역은 다양한 소재로 가치있는 지문을 출제했으며, 지문 제재에 따라 유불리를 최소화고, 영어 영역은 교육과정이 정한 어휘수준 내에서 기본적인 청해력과 의사소통력, 능동적인 독서력을 측정할 수 있도록 출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민 위원장은 수학 영역의 경우 "수학의 기본개념과 원리를 이해하고 적용하는 능력, 기본적인 계산력과 추리력을 평가하는 문항 등을 출제했다"며 "종합적인 사고를 요구하는 경우에도 지나치게 어려운 문항은 피하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4교시 필수과목인 한국사 영역은 한국사에 대한 기본 소양을 평가한다는 취지에 맞춰 평이하게 출제하고, 탐구영역은 선택과목 간 유 ·불리를 최소화하려고 노력했다고 밝혔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