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차그룹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 'E-GMP' 베일 벗었다

공유
0

현대차그룹 차세대 전기차 플랫폼 'E-GMP' 베일 벗었다

현대차그룹, 기술설명회서 E-GMP 공개
'2025년 연 100만 대' 목표 위한 시작점
내연車 대비 실내 넓고 주행 안정성 향상
내년부터 신규 플랫폼 활용 전기차 출시

center
현대자동차그룹이 2일 온라인 기술설명회 'E-GMP 디지털 디스커버리'를 통해 공개한 차세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사진=현대차그룹
현대·기아자동차가 내년 출시할 전기차에 적용될 전용 플랫폼 'E-GMP'가 베일을 벗었다.

현대차그룹은 2일 오전 온라인 기술설명회 'E-GMP 디지털 디스커버리'를 열고 차세대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공개했다.

E-GMP는 현대차그룹이 다가오는 전기차 시대에 발맞춰 새롭게 개발한 플랫폼으로 2025년 연간 100만 대 규모 전기차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시작점이다.

플랫폼은 자동차의 수많은 부품이 결합되는 뼈대 역할을 한다. 전기차는 엔진룸-객실-트렁크로 구분되는 내연기관 자동차의 구조를 따를 필요가 없다.

내연기관차의 엔진, 변속기, 연료탱크와 각각 대응하는 전기 모터, 감속기, 배터리는 훨씬 작은 공간을 차지한다. 현대차그룹이 개발한 E-GMP는 이러한 전기차에 최적화됐다.

덕분에 더욱 짧은 오버행(차체 끝단에서 바퀴 중심까지 거리)과 긴 휠베이스(차축 간 거리)를 확보해 탑승객이 머무는 실내를 최대한 넓힐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전용 플랫폼 탑재로 적어도 한 체급 높은 수준으로 실내를 확보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아반떼 내부가 그랜저급은 아니더라도 쏘나타에 버금가는 정도로는 늘어날 수 있다는 얘기다.

또한 엔진모다 가벼운 구동 모터와 차체 하부에 탑재된 배터리 등으로 안정적으로 무게를 배분해 선회 능력과 고속주행 안정성이 향상된다.

이밖에 내연기관차에서는 내외장 디자인이 제한적일 수밖에 없었으나 전용 플랫폼을 탑재한 전기차는 설계·디자인 자유도가 훨씬 높다.

현대차그룹은 현대·기아·제네시스 브랜드에서 E-GMP를 활용한 고성능차를 포함해 다양한 차급·차종을 선보일 계획이다.

현대차는 지난 8월 선보인 순수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에서 내년과 2022년, 그리고 2024년에 각각 준중형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량(아이오닉 5), 중형 세단(아이오닉 6),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아이오닉 7)을 출시한다.

기아차는 중장기 전략 '플랜 S'를 토대로 내년부터 E-GMP를 활용한 전기차 제품군을 차츰 늘려갈 방침이다.

알버트 비어만 현대차그룹 연구개발본부장(사장)은 행사 직후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E-GMP를 활용한 전기차는 세단, CUV, 7인승 SUV 등 다양하게 출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비어만 사장은 "이미 출시한 아이오닉 일렉트릭이나 코나, 니로 같은 내연기관에서 파생된 전기차 역시 뛰어난 차량이기 때문에 작은 차급에서는 파생 전기차 판매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E-GMP를 적용한 전기차는 한 번 충전으로 500km 이상 주행 가능하고 800V 충전 시스템을 갖춰 초고속 급속충전기 기준 18분 만에 80%까지 충전된다. 또한 단 5분 충전으로 100km를 달린다.


성상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