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한항공, 미 해병대·해군 H-53E 대형헬기 창정비 맡는다

공유
0

대한항공, 미 해병대·해군 H-53E 대형헬기 창정비 맡는다

9년간 1500억 원 규모...F-16 창정비에 이은 수주

대한항공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배치된 미군의 H-53E 대형헬기 정비 사업을 수주했다.

대한항공이 창정비 사업을 수준한 미군 H-53E 대형헬기. 사진=대한항공이미지 확대보기
대한항공이 창정비 사업을 수준한 미군 H-53E 대형헬기.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올해 12월부터 2029년 5월까지 9년간 아태지역 미군에 배치된 H-53E 대형헬기 정비 사업을 미 국방부로부터 수주했다고 30일 밝혔다. 사업 규모는 1500억 원 수준이다.

대한항공은 H-53E 대형헬기의 주요 구조물과 개별 구성품의 검사, 교환과 수리 작업, 작동 점검 및 시험 비행 지원 등을 한다.
7개의 대형 주로터 블레이드·4개의 꼬리 로터 블레이드의 회전과 진동, 접이식 후방동체의 특이점 때문에 H-53E 정비는 고정익 항공기보다 어렵다고 대한항공 관계자는 설명했다.

H-53E 대형헬기에는 미국 해병대가 병력·화물 수송 목적으로 운영 중인 CH-53E 슈퍼스텔리온(Super Stallion)과 미 해군이 장거리 기뢰 수색 및 제거 임무 목적으로 운영 중인 MH-53E 씨드래곤(Sea Dragon)이 있다.

CH-53E 슈퍼스텔리온은 미군이 보유한 헬기 중 가장 크고 무거운 것으로 알려졌다. 4000마력 엔진 3개를 장착하고 있으며 최대이륙중량은 F-15전투기와 엇비슷한 33t이다.

앞서 대한항공은 주한미군과 주일미군에 배치된 F-16 전투기의 수명(비행 가능시간) 연장과 창정비 사업을 수주했다.

대한항공은 1978년부터 미군 창정비 사업을 시작했고 F-4, F-15, F-16, C-130, A-10 등의 전투기와 수송기, HH-60, CH-53 등 헬기의 창정비와 개조 사업을 하고 있다. 1989년 이후 현재까지 204대의 H-53 대형헬기 창정비를 수행했다.


성상영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