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 “우리은행에 로비 없어”...김봉현 로비 주장과 달라

공유
0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 “우리은행에 로비 없어”...김봉현 로비 주장과 달라

center
우리은행은 라임자산운용과 관련해 로비를 받은 사실이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이종필 라임자산운용 전 부사장이 우리은행에 로비는 없었다는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30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이 전 부사장이 최근 검찰조사에서 라임이 억울한 부분을 직접 우리은행에 알리려고 한 적은 있지만 우리은행장에게 돈이 전달되거나 그런 것은 없다며 로비가 없었다는 취지의 진술을 했다는 것이다.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은 옥중입장문에 라임자산운용 관련해 우리은행에 로비를 했다는 내용을 담았으나 이 전 부사장의 진술과는 배치되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우리은행은 라임과 관련해 로비를 받은 적이 전혀 없다”며 “은행에 자신들의 입장을 전하고 싶었을 수 있지만 로비는 없었다”고 기존 입장을 확인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