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아부다비, 전세계 백신 유통 위한 '호프 컨소시엄' 출범

공유
0

[글로벌-Biz 24] 아부다비, 전세계 백신 유통 위한 '호프 컨소시엄' 출범

최대 규모의 글로벌 물류 허브로서 통합공급망관리 솔루션 구축…60억 개 이상의 백신 유통 예정

center
왼쪽부터 스카이셀 CEO 리처드 에틀(Richard Ettl), 아부다비 항만공사 CEO 모하메드 주마 알 샤미시(Mohamed Juma Al Shamisi), 에티하드 항공 그룹 CEO 토니 더글라스(Tony Douglas), 아부다비 보건청 차관 자말 알 카비(Jamal Al Kaabi), 라페드 CEO 라셰드 알 쿠바이시(Rashed Al Qubaisi), 막타 게이트웨이 CEO 누라 알 다헤리(Noura Al Dhaheri)
코로나 백신 출시 이후 글로벌 물류 시스템 구축에 대한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아부다비가 전세계를 하나로 이을 호프 컨소시엄 (Hope Consortium) 출범을 앞두고 있다. 호프 컨소시엄은 전세계 코로나 백신의 원활한 유통을 위한 글로벌 물류 허브로서 입지를 다져갈 것으로 기대된다.

아부다비와 전세계 주요 기업으로 구성된 호프 컨소시엄은 백신 수요 예측 및 물량 확보, 운송, 관련 트레이닝, 디지털 인프라 구축 등 전세계적으로 백신 가용성을 높이기 위한 통합공급망관리 솔루션을 체계화했다. 컨소시엄을 출범시킨 아부다비 보건청(DoH, Department of Health)은 규제 준수 감독 및 공급망 전문성 평가 등 전반적 감독을 주관한다.

호프 컨소시엄은 다양한 분야의 전문성을 한데 모아, 전세계에서 개발되고 있는 60억 개 이상의 백신을 유통할 수 있는 통합 물류 서비스를 제공한다. 내년 말까지 180억개 이상의 백신을 유통하며, 세계 최대 규모의 물류 용량과 처리 능력을 갖출 계획이다.

호프 컨소시엄의 현재 참가사는 아부다비 항만공사(Abu Dhabi Ports Group), 아랍에미리트의 국영항공사 에티하드 항공의 화물사업부인 에티하드 카고(Ethihad Cargo), 헬스케어 물품 조달 업체 라페드(Rafed), 온도 조절이 가능한 차세대물류 컨테이너를 개발하는 스위스의 스카이셀(SkyCell)이다.

중동 지역 최초로 국제항공운송협회 (IATA)에서 발급한 의약품 항공운송 품질 인증 ‘CEIV Pharma’를 받은 에티하드 카고는 25℃에서 -80℃ 사이의 온도에 민감한 백신을 대륙간 네트워크, 화물기 및 전세기를 통해 전세계에 수송한다. 중동지역 최대 콜드체인 및 초저온 냉동고 용량을 보유한 아부다비항만공사 또한 동·서양을 잇는 공급망 게이트웨이 역할을 하며 전세계에 백신을 유통한다.

라페드는 중앙 집중 조달 시스템을 통해 컨소시엄을 지원하고, 스카이셀은 ‘하이브리드 컨테이너’의 IoT(사물인터넷) 모니터링 서비스를 통해 온도를 실시간으로 추적하여, 극한 환경에서도 수송 컨테이너 내의 백신을 보호한다. 특히 하이브리드컨테이너는 효율적인 단열 및 최첨단 쿨링 기술을 통해 평균 202시간(8.4일) 동안 일정한 온도를 유지하고 냉각실 또는 리퍼(냉동, 냉장) 컨테이너에서 자동으로 자체 충전되는 게 특징이다.

셰이크 압둘라 빈 모하메드 알 하메드(Sheikh Abdullah bin Mohammed Al Hamed) 아부다비 보건청장은 “아부다비의 주도적인 글로벌 역량을 바탕으로 각 분야별 전문가와 함께 호프 컨소시엄을 출범시켰다”며 “호프 컨소시엄이 구축한 통합 공급망 관리 솔루션을 통해 아랍에미리트 전역뿐 아니라 전세계에 백신을 유통함으로써팬데믹 위기 극복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호프 컨소시엄은 전세계 인류를 위한 서비스와 혁신적인 통합 물류 솔루션 강화를 위해 기업 및 이해관계자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할 예정이다.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