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경기 아직 못 살아나나…10월 소비·투자 동반 감소, 생산은 ‘제자리’

공유
0

경기 아직 못 살아나나…10월 소비·투자 동반 감소, 생산은 ‘제자리’

center
사진=픽사베이


코로나19의 확산세로 지난달 소비는 3개월 만에 마이너스로 돌아섰고 투자도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생산은 제자리걸음에 그쳤다.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10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 산업 생산지수는 전달과 같은 수준에 머물렀다.

전 산업 생산은 지난 6월부터 2개월 연속 늘었다가 8월에 감소세로 돌아선 이후 9월에 다시 증가했는데 지난달에는 0% 증가율에 그쳤다.

광공업생산은 1.2% 감소했고 이 가운데 제조업 생산은 수출 부진 등에 따라 1.3% 줄었다.
서비스업 생산은 1.2% 증가, 9월의 0.3%에 이어 2달 연속 늘었다.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등의 영향으로 숙박·음식점이 13.3%로 크게 증가했다.

반면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는 0.9% 감소, 3개월 만에 감소세를 나타냈다.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외식 증가 등에 따른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 판매가 5.7% 줄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설비투자도 3.3% 감소하며 2개월 만에 감소세로 전환됐다.

설비투자는 8월 4.3% 줄었다가 9월에는 7.6% 증가했지만 10월에는 다시 마이너스로 전환됐다.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98.3으로 0.5포인트 상승했다.

앞으로의 경기를 예고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101.8로 0.4포인트 높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