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마사회, 내년도 '학교체육 승마 시범학교' 공모...경마 중단에도 승마 대중화 사업 지속

공유
0

마사회, 내년도 '학교체육 승마 시범학교' 공모...경마 중단에도 승마 대중화 사업 지속

경기·경북·전북·제주 지역 14개 학교, 800명 내외 선정 예정

center
유소년 승마대회에 참여한 어린이 승마 선수 모습. 사진=한국마사회
한국마사회가 정규 체육과목 교과과정에 승마수업을 도입하기 위해 지자체를 통해 시범학교를 공모한다.

모집규모는 경기, 경북, 전북, 제주 등 말산업 특구 4개 지역 소재 14개 학교, 800명 내외이다.

마사회는 승마 대중화를 위해 지난 2017년부터 학교체육 승마 시범사업을 시행하고 있으며, 코로나19로 인한 경마 중단으로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 있음에도 승마를 통한 전인교육 제공과 유소년 승마 저변 확대를 위해 내년도에도 학교체육 승마 시범사업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마사회는 말산업 특구에 소재한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대상으로 체육과목 수업시간을 활용해 승마수업을 운영한다.

학교 인근에 위치한 승마시설과 연계해 승마수업을 진행함에 따라 지역경제와 승마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또한, 승마수업의 이해도를 높이고 승마수업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을 위해 시범학교 재직교사 대상 교사연수도 함께 지원한다.

승마 시범사업은 2017년 2개 학교 74명의 학생의 참여로 시작해 올해는 13개 학교에서 총 617명이 승마수업을 받았다.

승마 교육을 통한 신체발달은 물론, 동물과 교감을 통한 정서순화 효과까지 얻을 수 있어 참여한 학생과 교사들의 반응이 좋다.

올해 처음 시범학교로 참여한 경기도 소재 초등학교 교사는 "학생들이 승마수업 후 체력 증진 뿐 아니라 자신감이 크게 좋아졌으며, 학교 수업으로 승마가 가장 큰 인기"라며, "기회가 된다면 내년에도 공모에 꼭 참여해 학생들에게 좋은 기회를 주고 싶다"고 말했다.

2021년 학교체육 승마 희망학교는 27일부터 12월 11일까지 각 지자체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이후 12월 중 마사회가 시범학교와 그 규모를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이밖에 마사회는 승마의 정규 체육과목 도입과 사회공익직군 힐링승마 제공을 위해 한국교총과 협력해 교사를 상대로 '힐링승마'도 제공, 각종 업무와 교권 침해로 지친 교사들의 심리치유도 돕고 있다.

마사회 김낙순 회장은 "승마는 체력증진 등 신체활동에 더해 정신력·인성 함양에도 큰 도움을 줄 수 있는 전인교육"이라며 "학교체육 승마 시범학교를 통해 승마 스포츠의 접근성을 높이고, 잠재 승마인구를 확대할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