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24]펍지 ‘배그 모바일 인도’ 현지화 제동…‘장기화’ 돌입?

공유
0

[글로벌-Biz24]펍지 ‘배그 모바일 인도’ 현지화 제동…‘장기화’ 돌입?

center
펍지가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인도 서비스 재개를 위해 현지 자회사까지 설립했지만 인도 정부로부터 서비스 승인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인도 당국이 ‘배그 모바일’ 중단 기조를 유지한다는 입장이어서 펍지의 인도 전략 수정은 불가피해졌다.

인도 현지 매체인 ic42는 27일(현지시간) 인도 전자통신기술부(MeitY) 관계자를 인용 “배틀그라운드 모바일은 9월 다른 중국 앱과 함께 인도에서 금지됐으며 현 단계에서는 그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현지 ‘펍지 인도’ 자회사 설립과 관련해 “인도에서 다시 (배그 모바일)서비스를 운영하려면 정부(MeitY)부터 허기를 받아야 한다”며 “법인 설립만으로 (서비스 재개)운영할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펍지는 지난 11일 인도 지사 설립을 통해 게임 개발, 사업, 이스포츠 전문 인력을 최소 100명 이상 채용하고 1억 달러(11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발표했었다. 인도 전용 게임인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인도(PUBG MOBILE INDIA)’ 출시 등 현지 서비스 재개를 위한 포석인 셈이다.

지난 21일 인도 법인 설립을 마무리한 펍지는 현지 홈페이지를 통해 ‘배그 모바일 인도’ 출시를 예고하기도 하기도 했다. 당시 펍지는 홈페이지에 게임 ‘다운로드’ 버튼까지 만들었다가 몇 시간 이후 해당 버튼을 삭제하면서 서비스 재개 논란을 촉발시켰다는 후문이다.

현지 정부 관계자가 ‘서비스 재개’에 부정적 견해를 나타내면서 ‘배그 모바일 인도’ 출시는 지연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현지 매체는 “펍지의 배그 모바일은 인도로 복귀할 가능성이 거의 없다”고 관측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