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세상에 이런일이 서울대입구역에서... 전화하는 하면서 음담패설 쏟아내 충격

공유
0

세상에 이런일이 서울대입구역에서... 전화하는 하면서 음담패설 쏟아내 충격

center
"통화하는 척 하면서 음담패설을 한다."

서울대입구역 일대에서 통화를 하는 척하며 성희롱이나 음담패설을 하는 남성에 대한 신고가 여러건 들어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9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관악경찰서는 관악구 서울대입구역 인근에서 수상한 통화를 하는 남성을 찾고 있다.

이 남성은 오전 8시~9시 사이 서울대입구역 근처에 나타나 통화를 하는 척하며 현장에 있는 여성의 외모를 평가하거나 자신의 성경험을 큰소리로 이야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피해를 입은 여성 3명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신고를 받은 지구대는 현장에 출동했지만 이 남성을 발견하지 못했다.

사건은 관악서 여성청소년과로 넘어가 수사가 진행 중이다. 피해자 중 한명은 경찰관에게 상담만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아직 잡지 않아 미리 단정할 순 없지만 이런 경우 경범죄처벌법상 불안감 조성에 해당할 수 있다"며 "그런 일이 발생되지 않게 해당 지역을 살펴보고 있다"고 전했다.

누리꾼들은 "정말 이상한 사람" "빨리 체포해 구속해버려다"등 격한 반응을 보였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