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은, “중국 소비부진 벗어나 회복세...국내 수출 증대 효과는 제한”

공유
0

한은, “중국 소비부진 벗어나 회복세...국내 수출 증대 효과는 제한”

center
중국경제가 부진에서 벗어나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다. 자료=CEIC
중국경제가 소비부진에서 벗어나 회복세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은행이 29일 발표한 해외경제포커스에 따르면 중국경제는 그동안 부진했던 소비가 3분기 들어 증가로 전환함에 따라 생산과 소비간 선순환 구조가 정착되며 회복 모멘텀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소비 회복세가 투자나 수출에 비해 더디고 제약도 적지 않은 점을 들어 소비 회복의 지속 가능성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한은은 “중국 소비는 올해들어 코로나19 확산으로 고용여건이 악화되고 소비심리가 위축되면서 감소세를 지속해오다 9월 이후 내구재를 중심으로 서서히 개선되는 모습”이라며 “중국 소비의 하락폭이 미국과 EU 등 주요국보다 작았지만 회복속도는 이들보다 더딘데 이는 재정지원이 생산 정상화와 인프라투자에 집중된 데 주로 영향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중국소비는 전체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주요국에 비해 크게 낮은 반면 내구재와 사치재 소비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고 변동성이 크다는 특징을 보인다. 이는 중국경제가 성장을 뒷받침할 수 있는 정도의 소비기반을 갖추지 못하고 있음을 시사한다.

한은은 “향후 소비여건을 살펴보면 서비스업을 중심으로 고용여건이 회복세를 보이는 가운데 코로나19 등으로 위축됐던 소비심리도 점차 위기 이전 수준으로 회복될 전망”이라며 “우선 건설업 고용상황이 견실한 가운데 서비스업도 코로나19 확산 차단, 해외여행의 국내 전환 등에 힘입어 대면서비스업을 중심으로 점차 회복되면서 가계소득 여건이 점차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에 더해 “코로나19 불확실성 완화, 소비구조 경제로의 전환 촉진 등 정책지원 강화에 따라 소비심리도 서서히 개선될 전망”이라며 “주택시장이 여전히 활발한 거래가 뒷받침되며 안정된 모습을 보이고 가계대출 여건도 대체로 양호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향후 중국 민간소비는 실업률 하락 추세가 이어지고 코로나19로 위축되었던 소비심리도 상승세로 전환되면서 회복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소득 양극화, 취약한 사회보장제도 등과 같은 구조적 제약이 상존해 소비가 의도대로 활성화되기까지 상당 기간이 소요될 가능성이 있다.

한은은 “중국의 소비 회복은 우리나라 대중 수출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겠으나 대중국 수출중 소비재 비중이 5% 내외로 높지 않아 수출증대 효과는 제한될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