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LG전자, 2021년 임원인사…이상규 사장 등 56명 승진

공유
0

LG전자, 2021년 임원인사…이상규 사장 등 56명 승진

center
왼쪽부터 LG전자 한국영업본부장 이상규 사장, H&A사업본부장 류재철 부사장, 생산기술원장 정대화 부사장. 사진=LG전자
LG전자가 26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2021년 임원인사와 함께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LG전자는 사장 1명(이상규 한국영업본부장)과 부사장 3명(백승태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오세기 H&A연구센터장·노진서 최고전략책임자(CSO)부문 산하), 전무 9명, 상무 43명 등 총 56명에 대한 승진 인사를 실시했다. 지난해 승진규모는 49명(부사장 6명, 전무 13명, 상무 30명)이다.

이번 인사를 통해 이상규 한국영업본부장은 사장으로 승진했다.이상규 한국영업본부장은 88년 입사 후 한국영업본부에서 영업, 전략, 유통, 마케팅 등 등 다양한 직무경험을 쌓았다. 그는 지난해 말부터 한국영업본부장을 맡으며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해 중장기 전략을 수립하고 영업 기반을 구축하고 있다.

백승태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 오세기 H&A연구센터장 등 3명은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올레드 TV의 차별화와 경쟁 우위 확보에 기여한 이정석 상무, 서비스 플랫폼 개발을 통해 신사업 영역을 확대한 김동욱 상무 등이 전무로 승진했다.

공간가전, 헬스케어 등 미래 트렌드를 찾아내 차별화된 상품 개발에 기여한 구지영 책임(여성, 41세), TV 모듈러 설계와 가상검증을 통해 제품 경쟁력과 개발효율을 높인 이소연 책임(여성, 45세) 등 여성 임원 2명이 새로 나왔다.

이번에 신규 임원 중 최연소 임원은 1980년생 우정호 책임이다. 우 책임은 스마트폰 카메라 UX의 차별화와 화질 최적화를 통해 고객과 시장의 긍정적인 평가를 이끌어내 상무로 승진했다.

LG전자는 이날 조직개편도 했다. 사업본부 중심의 책임경영체제를 유지하는 가운데 고객가치 혁신, 미래준비, 성장동력 다변화 등에 초점을 맞췄다는 설명이다.

LG전자는 미래사업을 준비하는 차원에서 CSO부문 산하에 북미이노베이션센터를 신설하기로 했다. 이 센터는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새로운 사업모델을 발굴하고 업계를 선도하는 회사들과 협력한다.

LG전자 관계자는 "철저한 성과주의를 기반으로 단기적인 사업성과뿐 아니라 본원적인 사업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인재를 선발했다"면서"혁신과 변화를 주도할 수 있는 젊은 인재와 여성인재를 발굴하고 외부인재를 영입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신규 임원 가운데 1970년 이후 출생 비중은 지난해 57%에서 올해 72%로 크게 늘었다고 전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amsa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