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내년 자동차보험료 동결 전망…손보사 "손해율 개선됐으나 인상 필요"

공유
0

내년 자동차보험료 동결 전망…손보사 "손해율 개선됐으나 인상 필요"

center
내년 자동차보험료가 3년 만에 동결될 전망이다. 사진=뉴시스
코로나19 여파로 외출이 줄면서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개선돼 내년 자동차보험료가 3년 만에 동결될 전망이다.

2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자동차보험을 판매 중인 11개 손해보험회사들은 내년 초 보험료를 인상하지 않기로 잠정 결정했다. 현재까지 보험개발원에 보험료 인상을 위한 요율검증 신청을 한 곳은 단 한 곳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상 보험사들은 연말이면 보험료 인상을 위해 보험개발원에 요율검증을 의뢰한다. 자동차보험의 경우 최근 몇 년 간 적자가 심해 업계는 매년 보험료를 대폭 올려야 한다는 게 손보사의 주장이었다.

그러나 올해 들어 코로나19 확산으로 자동차 이용량이 줄면서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지속적으로 하락해 손보사들이 자동차보험료를 올릴 명분이 사라지게 됐다.
국내 주요 5개 손보사(삼성화재·현대해상·DB손보·KB손보·메리츠화재)의 지난달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84.2~86.3% 수준이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 손해율인 96.9~98.9%와 비교하면 10%포인트 이상 개선된 수치다.

각 사별로 살펴보면 삼성화재 86.3%, 현대해상 84.0%, DB손보 85.5%, KB손보 85.0%, 메리츠화재 84.2% 등으로 집계됐다. 10월까지 누적 손해율도 개선됐다. 지난달 누계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81.2~84.9% 수준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2~6.1%포인트 감소했다.

이에 손보사의 올해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은 2조4232억 원으로 전년 동기 2조1983억 원 대비 10.2%(2249억 원) 증가했다.

그러나 손보사들은 손해율 개선으로 적자폭이 줄어든 것은 맞지만 여전히 손실이 나고 있다고 하소연하고 있다. 지난해 손보사들은 자동차보험에서 1조6000억 원 정도의 적자를 본 것으로 추정된다.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보험회사가 보험계약자로부터 거둬들인 보험료 중에서 교통사고 등이 발생했을 때 피해자에게 지급하는 보험금의 비율을 말한다. 손해율이 80%라는 것은 고객으로부터 보험료로 100원을 받아 보험금으로 80원을 지급한 것을 의미한다. 통상 손보업계는 77~80%를 자동차보험 손해율의 적정 수준으로 보고 있다.

한 손보사 관계자는 “손해율이 개선됐으나 적정손해율과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상태로 자동차보험에서 아직 최소 3000억 원이 넘는 적자를 보고 있는 상황이지만 실적이 좋게 나오면서 인상이 어렵게 됐다”고 말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