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종로도서관, '개관 100주년 기념식' 27일 개최

공유
0

종로도서관, '개관 100주년 기념식' 27일 개최

개관 100주년 축하하는 특별공연과 강연 진행

center
종로도서관(관장 윤수정)은 27일 오후 2시 '종로도서관 개관 100주년 기념식'을 개최한다. 사진=서울시교육청
서울시교육청 산하 종로도서관은 '개관 100주년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26일 밝혔다.

기념식은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을 비롯해 양경숙 국회의원, 신기남 도서관정보정책위원장, 서혜란 국립중앙도서관장 등이 참석해 오는 27일 오후 2시부터 온라인 생중계를 통해 비대면 형식으로 진행한다.

'종로도서관'은 1920년 윤익선이 설립한 서울 최고(最古)의 역사를 가진 공공도서관이다. 한국인이 세운 공공도서관으로서는 종로도서관이 처음으로 100주년을 맞이했다.

현재 종로도서관에서는 시민을 위한 지식정보 및 평생교육 제공과 더불어 ▲국가적으로 보존 및 활용 가치가 높은 고서 2911권▲해방이전 구한국서 및 일본서 1만8565권▲근대지도·지지자료 756점▲ 고신문·잡지 3320권 등을 소장하고, '고문헌 검색시스템'을 구축·제공하고 있다.
또한 서울시교육청도서관 최초로 경복궁역에 스마트도서관을 설치하여 25일부터 365일 도서대출반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특히 개관 100주년을 맞는 올해는 종로도서관이 소장하고 있는 고문헌 중 '남명천화상송증도가', '십우도송', '나옹화상행장'이 서울특별시 유형문화재로 지정 계획 공고됐다. '불조역대통재'는 국가 지정 문화재(보물)로 신청이 된 상태이다.

개관 100주년을 축하하는 특별공연과 강연도 이어진다. 밴드 판이 근현대에 창작된 별을 소재로 한 시와 음악이 어우러지는 아름다운 공연을 선보인다.

이어 한국도서관협회장인 남영준 교수가 ‘도서관의 미래: 도전과 응전, 코로나 19를 넘어’라는 주제로 기조강연을 하고, 서지학자 남권희 교수가 ‘종로도서관 100년 속의 고문헌들’이라는 주제로 강연한다.

이와 함께 종로도서관 개관 100주년 구호인 '함께 읽은 100년 역사, 다시 읽을 백년 미래'를 주제로 종로도서관 100년의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사진 및 실물자료 특별 전시회도 열린다.

종로도서관 윤수정 관장은 "우리 겨레의 지식과 문화의 산실이었던 100년의 전통을 숭고하게 이어가는 동시에, 앞으로의 100년도 비대면 환경 등 시대의 변화와 흐름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며 시민들과 함께 한 발 한 발 나아가겠다"라고 말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