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플랫폼 경쟁력’이 유통기업 성패”

공유
0

“플랫폼 경쟁력’이 유통기업 성패”

center


대한상공회의소는 26일 서울 상의회관에서 올해 유통시장을 결산하고 내년 업태별 시장을 조망하는 ‘2021 유통산업 전망 세미나’를 개최했다.

김연희 보스턴컨설팅그룹(BCG) 유통부분대표는 기조강연을 통해 “올해 온라인유통시장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5년치를 한꺼번에 성장했다”면서 “이제는 생필품 중심의 온라인유통 2.0시대에서 ‘직접 보고 구매하는 것’라고 생각했던 신선식품, 패션, 뷰티 제품 중심인 온라인유통 3.0시대로 진입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포스트 코로나시대에는 유통업계의 지각변동이 커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향후 유통기업이 시장을 제패하려면 소싱·프로모션 같은 전통적 유통 경쟁력이 아닌 플랫폼 경쟁력이 필요하다”며 “특히 오프라인 유통기업은 점포 구조조정, 인수합병(M&A), 협업 등 대응전략으로 새로운 트렌드에 적응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동일 세종대 교수는 “온라인쇼핑은 2001년 이래 거래가 연평균 19%씩 증가하면서 소매시장 성장을 주도해 왔다”면서 “성숙기에 들어선 온라인쇼핑은 성장세가 점차 둔화되고 있는 모습”이라고 밝혔다.

내년 온라인유통시장에 대해서는 “아마존의 국내시장 진출, 포털·메신저기반 IT기업의 시장진입 등 업태 내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이라며 “고객정보, 물류, 상품구색 등 기업이 보유한 경쟁역량에 따라 업태 내 차별화 과정이 활발해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이경희 이마트유통산업연구소장은 “대형마트는 코로나로 집에서 끼니를 해결하는 내식이 일상화되었고 식품부분 매출이 증가하면서 올해 3.3% 성장할 것”이라면서 “반면 백화점은 올해 내점객 급감으로 10.4% 역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소장은 내년 대형마트는 “홈쿡 트렌드를 반영한 식품부문 강화, 점포의 배송기지화, 온·오프라인 연계 강화를 통해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며 “백화점은 코로나 사태가 진정된 이후 내점객의 점진적 개선 기대, 명품과 리빙 부분의 고성장세 지속, 라이브커머스 강화 등에 힘입어 내년에는 3% 성장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염규석 편의점산업협회 부회장은 “올해 편의점업계는 1인가구의 증가, 신선식품·HMR 수요 증가의 영향에 힘입어 3%대의 성장률을 나타낼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2021년 업계 키워드로 FAST 즉, 푸드(Food), 1가구(Alone), 상생(SGDs), 기술혁신(Tech)을 꼽을 수 있다”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ellykim@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