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두산, 협력사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봇물

공유
0

㈜두산, 협력사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봇물

생산현장 디지털 전환과 생산라인 자동화 구축 지원

center
㈜두산이 협력사 스마트공장 구축을 위해 도입한 협동로봇이 생산현장에서 작업을 수행하고 있다. 사진=(주)두산
두산그룹 지주사 ㈜두산이 협력사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확대에 나선다.

㈜두산은 올해 10개 협력사에 생산관리시스템(MES)을 적용해 생산현장의 디지털 전환을 돕고 협동로봇 도입을 통해 생산라인 자동화 구축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두산은 중소벤처기업부 스마트제조혁신추진단의 스마트공장 구축 사업에 참여해 생산관리시스템과 제품 수명관리 시스템(PLM) 등을 구축해 협력사의 효율적인 생산 공정관리를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지원한 8개 협력사들은 제조 리드타임(Lead time:물품 발주로부터 그 물품이 납입돼 사용할 수 있을 때까지 걸리는 기간) 단축, 제품 불량률 감소, 재고 절감 등 주요 생산효율 지표가 이전보다 개선됐다.
지게차 베어링 생산업체 연합시스템은 지난해 ㈜두산이 전수한 제품수명관리시스템을 도입해 제조 리드타임이 20% 줄고 제품 불량률이 75% 감소했다.

또 설계도면 관리 개선으로 업무 비효율 요소를 제거해 납기 준수율을 이전보다 20% 높이는 성과를 거뒀다.

올해는 지원 대상 기업을 늘리고 협동로봇 도입을 새롭게 지원할 예정이다. 협동로봇은 안전 펜스 없이 비좁은 공간에서도 사람 손재주가 필요한 섬세한 작업을 수행할 수 있어 근로자 단순노동 강도를 줄일 뿐 아니라 작업 전문성과 생산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

협력사는 협동로봇 도입으로 근무자의 유연한 배치가 가능해져 내년부터 본격 시행되는 주 52시간 근무제에 적극 대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전자소재 가공업체 예담케미칼의 최원우 대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신규투자가 어려운 상황에서 이번에 ㈜두산 지원으로 스마트공장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며 “새로운 시스템 도입으로 생산성을 높여 새로운 도약의 전기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