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코맥스와 손잡고 ‘스마트홈’ 영역 넓힌다

공유
0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코맥스와 손잡고 ‘스마트홈’ 영역 넓힌다

홈 디바이스 제어에서 엘레베이터 호출, 택배 확인 등 다양한 홈서비스로 확대

center
(왼쪽부터) 변우석 코맥스 대표,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사진=카카오엔터프라이즈]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스마트홈 전문기업인 코맥스와 손잡고 사물인터넷(IoT)사업 강화에 나선다.

코맥스는 인터폰, 비디오폰, 홈네트워크 시스템과 시큐리티를 연동하는 융·복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국내 스마트홈 시장을 이끌고 있다. 카카오는 인공지능 플랫폼인 ‘카카오 I’를 코맥스 IoT 제품에 탑재해 스마트홈 영역을 넓힌다는 계획이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경기 성남시 중원구 소재 코맥스 본사에서 백상엽 대표, 코맥스 변우석 대표이사 등이 참석해 IoT 공동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2017년 카카오는 코맥스와 손잡고 인공지능 플랫폼인 ‘카카오 i’를 코맥스의 주력 스마트홈 기기인 월패드에 탑재해 가능성을 엿봤다. 카카오 i를 탑재한 코맥스 월패드를 통해 음성으로 댁내 IoT 제어 및 아파트 공용부 관련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더불어 카카오 i를 통해 제공되는 다양한 카카오 고유 서비스도 사용 가능하다.
이번 사업 계약은 기존 협력 범위에서 더 영역을 넓혔다. 월패드 뿐만 아니라 신축 공동주택 등 다양한 생활 주거공간에 들어가는 코맥스의 다양한 스마트홈 제품에 카카오 i를 탑재, 음성 명령으로 다양한 서비스와 콘텐츠를 이용할 수 있게 한다.

이전에는 스마트스피커 ‘카카오미니’와 스마트홈 모바일 앱인 ‘카카오홈’을 통해 조명, 환풍기 같은 가정 내 IoT 디바이스만 제어 가능했다면 범위를 넓혀 아파트, 오피스텔, 빌라, 단독주택의 공용 공간에 적용되는 네트워크·보안 장비까지 음성명령으로 제어할 수 있게 됐다.

음성으로 엘레베이터 호출, 주차장 빈 공간이나 내 주차 위치 확인, 택배함 보관 여부 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카카오 i를 더 다양한 일상 속 공간에서 만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AI 기술력을 스마트홈 제품과 접목해 더 많은 고객들이 일상의 혁신을 경험할 수 있도록 양사가 지속적인 협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변우석 코맥스 대표는 ”이번 계약을 통해 코맥스의 AI Home 사업으로 제공하는 고객가치를 더욱 향상시켜 진정한 인공지능 스마트 홈을 고객들에게 경험할 수 있게 하겠다”라며, “스마트홈 시스템 기업고객과 최종 사용자 모두에게 집의 가치와 실질적인 이용가치를 제공함으로써 고객만족도를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민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inc0716@g-enews.com